동부하이텍, 자동차용 반도체 위탁생산 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동부하이텍이 자동차용 반도체 위탁 생산을 시작한다.

동부하이텍(대표 박용인)은 21일 미국의 아날로그반도체 설계전문 회사(팹리스)인 마이크렐(Micrel)에 자동차의 네트워크 칩인 이더넷 칩을 이번 달부터 위탁생산(파운드리) 방식으로 공급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더넷 칩은 자동차 내 유무선 네트워크를 연결해주는 첨단 반도체로, 무선 인터넷 등 차량 내 모바일 오피스 구현, 실시간 교통정보 송수신, 원격 차량상태 진단 등 미래형 자동차의 양방향 통신을 가능케 해주는 칩이다. 동부하이텍은 “자동차용 반도체는 생명과 직접 연관된 핵심 전자부품으로 휴대전화나 LCD 등 일반 가전제품에 사용하는 반도체보다 엄격한 품질 기준과 심사가 필요하다”고 밝히고, “이번 이더넷 칩 생산은 동부하이텍의 품질과 생산 시스템이 세계적인 수준에 올랐음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자동차용 반도체는 통상적으로 0도~85도의 품질 기준이 필요한 일반 반도체에 비하여 영하 40도부터 150도까지의 극한의 온도에서도 정상적으로 작동하여야 하며, 자동차의 외부 진동과 충격에서도 15년 이상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동부하이텍은 지난 2004년 미국 자동차 품질 인증이 포함된 ISO/TS 16949 인증을 획득한 이후 꾸준히 자동차용 반도체 시장 진출을 준비해 왔다

시장조사기관인 데이터빈스에 따르면 자동차 반도체 시장은 자동차의 전장(전자장치)시스템의 발달과 함께 꾸준히 성장해 2012년 약 290억달러의 거대 시장을 형성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마이크렐사는 지난 2008년 세계 최초로 자동차용 이더넷 솔루션을 출시하는 등 통신 분야에 강점을 갖고 있는 반도체 기업으로 지난해 매출액은 2억1800만달러를 기록했다.

유형준기자 hjyoo@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