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TV 반도체 시장, 역대 최대 규모 이를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올해 발광다이오드(LED) 백라이트유닛(BLU) TV가 크게 늘면서 TV용 반도체 시장이 역대 처음 100억달러대를 돌파하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25일 시장조사 업체인 아이서플라이는 올해 TV용 반도체 시장이 지난해(93억달러)에 비해 30% 성장한 121억달러(2조1395억원)에 이를 것으로 관측했다.

올해 성장률은 전년(5.5%)과 비교해 6배 가까이 뛰어오른 것으로 TV용 반도체 시장 규모가 100억달러(1조7682억원)를 넘어서는 것은 사상 처음이다.

랜디 로손 수석 애널리스트는 “올해 LED BLU TV가 점차 늘고 풀HD 1080p 화질, 인터넷 접속, 120㎐/240㎐ 등 고성능이 요구되면서 세계 TV 반도체 시장 규모가 최대치에 이를 것”이라며 “올해 이후 TV 반도체 산업은 막대한 이익을 낼 전망”이라고 말했다.

성장을 견인하는 TV용 LED 관련 반도체 시장은 지난해 4억달러(707억원)에서 오는 2014년 40억달러(7072억원) 이상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LED TV의 출하량 역시 지난해보다 400% 이상 증가한 2500만대를 달성할 전망이다.

아이서플라이는 “최근 북미 시장에서만 150개 이상의 LCD TV모델이 LED 백라이트를 채택하고 있으며 이 숫자는 계속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미래 TV 기술로 손꼽히는 3D 기술은 ‘시기상조’라는 이유로 TV 반도체의 주요 성장 동력으로 기대하지 않았다.

황지혜기자 gotit@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