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ICT “신사업으로 매출 부진 만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포스코ICT가 오는 2012년까지 매출 2조원을 달성하기로 했다. 2년 만에 올해 목표 매출액 1조1000억원의 2배로 성장하겠다는 야심찬 포부다. 신사업 LED조명 부문에서 1600억원의 매출을 올려 이 분야 ‘톱3’로 등극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포스코ICT(대표 허남석)는 29일 서울 여의도 증권거래소에서 기업설명회를 열고 오는 2012년까지 IT서비스 부문에서 5000억원, 오토메이션 부문에서 5000억원, 엔지니어링 부문에서 8000억원, 신사업으로 2000억원을 달성하는 등 연 매출 2조원 규모의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포스코ICT는 특히 포스콘과 포스테이터 합병의 시너지를 극대화해 LED조명, 지능형 전력망(스마트그리드) 등 건설과 IT를 융합한 분야에서 신성장동력을 발굴할 계획이다.

포스코ICT는 이를 위해 서울반도체, 포스코와의 LED합작법인을 3분기에 정식 발족해 오는 12월부터는 본격적인 생산에 돌입한다.

또 관계사에 스마트그리드를 적용해 향후 공장은 물론 일반 건물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빌딩 사업으로 외연을 확대한다. 이 회사는 앞서 미국 엑스트림 파워(Xtreme Power)에 400만달러를 투자해 관련 솔루션 확보에도 나섰다. 또 포스코 광양제철소 산소공장에도 스마트그리드를 적용하는 데 이어 이를 공장은 물론 일반 건물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빌딩 사업으로 확장해 대외영업도 펼친다는 목표다.

신사업을 위해 올해 1218억원을 투자한다. 2분기 현재 부채비율이 136.7%에 달하는 점을 고려해 사옥 매각, 모회사인 포스코 지분 매각 등 구체적 자금 조달 방안도 제시했다.

허남석 포스코ICT 사장은 “내년 상반기 판교 사옥 입주와 함께 현재 50%의 지분을 확보하고 있는 서울 포스타워를 매각하면 약 25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자금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매각 대금 600억원에 예상하는 분당 사옥은 물론 유상증자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발표한 상반기 매출액은 통합 이전인 전년 동기 4164억원보다 13% 감소한 3605억원에 그쳐 포스콘의 엔지니어링 부문과 포스데이타의 IT서비스 부문 간 시너지 극대화에 다소 시간이 걸리고 있다는 해석도 있다.

허 사장은 “지난해 하반기 합병 이슈의 여파로 올해 상반기 매출이 다소 부진한 것”이라면서 “신사업을 통해 올해 매출목표 달성은 무난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진욱기자 coolj@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