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아프리카 문맹퇴치 운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 전택수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사무총장, 유지은 한국국제협력단 이사, 한민호 삼성전자 상무, 우경우 수원디지털시티 사원대표가 브릿지 프로그램 업무 협약 후 악수하고 있다.
<왼쪽부터 전택수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사무총장, 유지은 한국국제협력단 이사, 한민호 삼성전자 상무, 우경우 수원디지털시티 사원대표가 브릿지 프로그램 업무 협약 후 악수하고 있다. >

삼성전자는 10일 유네스코한국위원회, 한국국제협력단과 아프리카 풀뿌리교육 발전사업인 `브릿지 프로그램`을 공동으로 실행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 프로그램은 남아공 · 레소토 · 르완다 · 말라위 · 짐바브웨 등 아프리카 5개국의 15개 지역에 한국의 청년 지역활동가 15명을 파견해 문맹퇴치 및 지역개발 사업을 돕는 것이다.

이번 사업은 한국국제협력단이 올해 처음 시행하는 민관협력사업(PPP)의 하나로, 삼성전자는 수원디지털시티 임직원들이 모은 사회공헌기금 2억5000만원에 회사 매칭펀드 2억5000만원을 합해 총 5억원을 지원했다.

김원석기자 stone201@etnews.co.kr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