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ain벤처2010] 한국벤처의 역사와 반성 - 국민의 정부와 벤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리나라 벤처기업은 1980년대 후반부인 1986년 아시안게임과 1988년 서울올림픽을 거치면서 싹이 텄다. 이들 대회를 준비하면서 전산작업에 참여한 이들이 미국 등에서 가져온 시스템을 접하면서 새로운 아이디어와 기술로 무장한 벤처기업의 가능성에 눈을 떴다.

벤처 원조라 할 수 있는 큐닉스컴퓨터나 비트컴퓨터 등이 등장했고 1995년 벤처산업협회가 창립됐다. 1996년에는 코스닥 시장이 탄생했다.

그러나 본격적인 벤처 육성은 `국민의 정부`에 의해 이루어졌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전 정권으로부터 이어받은 IMF 외환위기 이후 경제회복이라는 무거운 짐을 덜기 위해 IT 벤처기업 육성에 사활을 걸었다.

1998년 2월 취임식에서 김 전 대통령은 “벤처기업은 새로운 세기의 꽃”이라고 표현했다. “벤처기업 육성을 통해 고부가가치 제품을 만들어 경제를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후 김 전 대통령은 `벤처대통령`으로 불릴 정도로 벤처 육성을 핵심 정책으로 추진했다.

1997년에는 벤처특별법이 마련되기에 이른다. 때마침 조성된 전 세계적인 IT붐에 힘입어 강남 테헤란로에는 수많은 신생 벤처기업들이 둥지를 틀었다.

벤처촉진기구 육성(2000), 한국벤처투자의 전신인 다산벤처 설립(2000), 벤처투자자원 조성(2001)등이 모두 DJ 정부의 업적이다.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해 벤처투자조합 출자조건을 대폭 완화하고, 1999년에는 창투 종합 등록제를 시행했다.

창업을 준비하는 벤처인들을 위한 정책도 잇따라 신설했다. 1998년 12월 벤처특별법 개정을 통해 교수들의 창업을 허가하고, 벤처기업의 최소자본요건을 5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낮춰 신생 벤처의 진입 문턱을 낮췄다. 대주주에게만 부여되던 스톡옵션을 일반 직원을 대상으로 부여할 수 있도록 범위를 확대했다. 창업 2년 내 벤처에 대해서는 조세를 감면해 줬다.

김유경기자 yukyu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