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윈도폰7 스마트폰 `옵티머스7` 이달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LG, 유럽 시작 순차적 전세계 출시

LG전자 모델들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폰7 OS를 탑재한 `옵티머스 7(풀터치)`과 `옵티머스 7Q(풀터치+쿼티키패드)`를 선보이고 있다.
<LG전자 모델들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폰7 OS를 탑재한 `옵티머스 7(풀터치)`과 `옵티머스 7Q(풀터치+쿼티키패드)`를 선보이고 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MS의 윈도폰7 운용체계(OS)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오는 21일 유럽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한다. 국내 출시는 한국버전이 아직 개발되지 않아 내년으로 미뤄졌다.

삼성전자(대표 최지성)는 1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마이크로소프트 윈도폰7 론칭 행사를 통해 `옴니아7`을 공개했다.

옴니아7은 오는 21일부터 프랑스, 영국, 스페인, 독일, 싱가포르 등 유럽과 아시아 국가에 출시된다. 미국의 경우 AT&T를 통해 출시될 예정이다. 이 제품은 삼성전자 첫 윈도폰7 플랫폼 탑재폰으로 블랙잭, 옴니아 등 지속적으로 윈도모바일폰을 선보인 삼성의 축적된 OS 최적화 능력과 SW역량이 투입돼 탄생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옴니아7은 엑스박스와 준 뮤직 등을 통해 소비자에게 업그레이드된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하며 사용자의 편리를 위해 게임, 영상, 사진, 피플 등을 통합 관리할 수 있는 허브 기능을 강화했다. 또한, 4인치 슈퍼 아몰레드, 1GHz 프로세서, 빠른 와이파이 전송 속도 등 뛰어난 하드웨어 성능을 지원하며 이동 중에도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매끄러운 느낌의 곡면 디자인을 적용해 그립감을 향상시켰다

LG전자도 윈도폰7 OS를 탑재한 `옵티머스7`과 `옵티머스 7Q`를 이달부터 전 세계 30여개 국가에 순차적으로 출시한다.

옵티머스7은 오는 21일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 유럽 5개국과 호주, 싱가포르 등 아시아 2개국부터 출시된다. 1GHz 처리속도의 퀄컴 스냅드래곤, 3.8인치 LCD, 16GB 내장메모리에 500만화소 LED 플래시카메라 등 최고 사양을 적용했다. 옵티머스7Q 역시 미국 AT&T를 통해 다음달 21일 출시될 예정이며 3.5인치 풀터치 방식에 쿼티 자판을 탑재했다. 이외 사양은 옵티머스7과 동일하다.

LG전자는 개발 초기단계부터 MS와 협력해 LG만의 독창적인 기능을 옵티머스7 및 7Q에 탑재했다. 특히, 스마트폰에 저장된 HD급 동영상 · 음악 · 사진 등 고용량 멀티미디어 파일을 와이파이를 통해 홈네트워크 기술인 DLNA(Digital Living Network Alliance)를 지원하는 TV, AV제품 등으로 간편하게 전송할 수 있는 `플레이투(Play to)` 기능을 유일하게 지원한다.

김동석기자 dskim@etnews.co.kr

LG전자, 윈도폰7 스마트폰 `옵티머스7` 이달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