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미디어, 주 평균 4.6시간 이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 세계 인터넷 이용자들은 1주일에 평균 4.6시간을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투자하는 것으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네티즌 10명 중 6명은 SNS 계정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7일 미국 인터넷 시장분석업체인 이마케터가 지난 9월 전 세계 인터넷 이용자 4만88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가장 자주 활용하는 인터넷 활동은 이메일이지만 이용시간은 SNS가 가장 긴 것으로 나타났다.

주 평균 이용시간을 보면 SNS가 4.6시간으로 이메일(4.4시간)이나 멀티미디어(3.7시간)를 앞섰다.

인터넷 이용자들은 게임에 주 평균 2.9시간을, 뉴스를 얻는데 2.7시간을, 웹브라우징에 2.3시간을 할애했고 인터넷 쇼핑에 1.8시간을 투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가장 자주 이용하는 서비스는 이메일로, 응답자의 72%가 하루에 한 번 이상 이메일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뉴스(55%), SNS(46%), 멀티미디어(37%), 게임(27%), 웹브라우징(24%), 쇼핑(12%)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네티즌들이 온라인 활동 중 가장 많은 시간을 SNS에 투자하는 것은 가입자 증가세 및 네트워크 확대와 관련이 있다.

이마케터의 또 다른 조사에 따르면 인터넷 이용자 중 SNS 프로필을 가진 이들의 비중은 2008년에는 45.1%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51.4%에 이어 올해는 61.4%로 상승해 10명 중 6명 이상이 SNS 계정을 만든 것으로 나타났다.

SNS를 통해 연결되는 평균 인맥의 수는 지난해 38.8명에서 올해 52명으로 1년 새 14명 가량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성현기자 argos@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