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휴대폰 시장, 겨울 시즌 경쟁 앞두고 `숨고르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달 국내 휴대폰 시장은 전월과 비슷한 양상을 띠며 연말연시, 크리스마스 등 시즌적 수요증가가 예상되는 12월 경쟁을 앞두고 숨고르기에 들어간 모양새다.

삼성전자는 시장점유율을 유지하며 최근 출시한 ‘갤럭시탭’의 시장안착에 성공했고, LG전자는 국민 스마트폰을 슬로건으로 내건 ‘옵티머스원’의 선전으로 스마트폰 시장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1일 삼성전자는 11월 국내 휴대폰 시장 규모를 전월(190만대) 대비 1만대 감소한 189만대 수준으로 보고 이 기간 중 82만대를 판매, 43.4%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시장점유율(43.2%)과 비슷한 수준이다.

지난달 15일 출시된 갤럭시탭은 출시 2주만에 누적 판매 10만대를 돌파하며 물량 부족현상을 빚는 등 시장진입에 성공한 모습이다.

국내 스마트폰의 대표 주자로 자리잡은 ‘갤럭시S’는 출시 5개월만에 180만대 판매고를 넘어서며 최단 기간 최다 판매 기록을 이어갔다.

삼성전자 측은 “11월 들어 갤럭시 시리즈의 국내 물량 공급은 전월 대비 소폭 증가했지만 여전히 수요(11월 70만대)의 65%만을 충족하며 극심한 물량 부족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며 “12월에는 갤럭시탭과 갤럭시 시리즈의 물량 확보에 최선을 다해 시장 비중을 더욱 확대해 가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휴대폰 시장규모를 188만5000대 수준을 집계한 LG전자는 33만5000대 판매해 17.8%의 시장 점유율을 보였다. 전월 대비 소폭(1.5%P) 감소했다.

하지만 옵티머스원이 출시 두달만에 하루 개통 최대 1만2000대, 누적 38만대 공급선을 넘어서면서 스마트폰 시장 공략에 청신호를 밝혔다.

LG전자는 겨울 시즌을 앞두고 화이트골드 모델을 추가로 출시해 판매 상승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정환기자 victolee@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