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융합산업, 대구의 핵으로 떠올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구 3D융합산업관련 기업들의 모임인 한국3D융합산업포럼 대구지부가 최근 창립총회를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조영빈 회장(앞줄 왼쪽에서 여덟 번째)을 중심으로 회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대구 3D융합산업관련 기업들의 모임인 한국3D융합산업포럼 대구지부가 최근 창립총회를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조영빈 회장(앞줄 왼쪽에서 여덟 번째)을 중심으로 회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오는 2017년쯤 전세계 시장규모가 100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는 3D융합산업이 대구를 먹여살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떠올랐다.

 광주와 손잡은 대규모 초광역연계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된데 이어 관련산업육성에 브레인 역할을 할 한국3D융합산업포럼 대구지부가 활동을 시작했다.

 또 3D관련 글로벌 기업인 다쏘시스템의 지역 내 안착과 함께 경북대와 다쏘시스템과의 협력이 관련 분야 인력양성사업으로 이어지는 계기를 마련했다. 그 어느때보다 대구에 3D융합산업이 착근할 수 있는 호기를 맞고 있은 셈이다.

 3D융합산업은 그동안 영상산업에 초점이 맞춰져 있던 3D기술을 지능형자동차와 모바일기기, 로봇, 의료기기 등 첨단 산업에 접목함으로써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캐시카우로 자리매김 중이다.

 특히 대구경북은 탄탄한 IT인프라와 전통산업이 잘 어우러져 3D기술을 융합해 고부가가치산업으로 전환할 수 있는 산업적 환경을 고루 가추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시각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대구와 광주, 구미가 초광역으로 연계해 마련한 3D융합산업이 정부의 예타 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오는 2012년부터 오는 2016년까지 5년 동안 대구에는 2320억원, 광주에는 2040억원, 구미에는 1640억원 등 총 60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는 대형 사업이다.

 이들 3개 지역은 사업기간동안 융합기기(로봇, 의료기기, 지능형 자동차), 차세대 휴대기기, 엔지니어링 등 3대 특화분야를 중심으로 3D융합산업을 집중육성한다.

 특히 이번 사업은 정부의 3D산업 발전 전략 발표 이후 지자체로서는 첫 대규모 사업인 만큼 국가 전체 3D육성사업의 첫 시험무대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3D융합산업 육성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한국3D융합산업포럼 대구지부(회장 조영빈)도 지난달 초 발족됐다.

 지역 3D관련 기업체들로 구성된 이번 포럼은 대구-광주-구미의 3D융합산업 육성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산업을 활성화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들을 제시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3D융합산업이 급속히 확대될 경우 산학연간 기술협력과 인력양성에 대한 수요가 급증할 것에 대비한 산학연계도 시작됐다.

 프랑스에 본사를 둔 글로벌 3D기업인 다쏘시스템은 최근 경북대와 양해각서(MOU)를 교환하고 기술협력 및 투자, 핵심인력 양성을 위한 환경 구축에 공동으로 대처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양 기관의 협력은 대학 내에서 도출된 3D관련 기술의 기업이전과 창업을 돕고, 기존 3D 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 및 지역기업의 3D기술 도입은 물론, 기업이 필요로 하는 3D관련 고급인재를 육성하는 등 다양한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

 지역의 한 전문가는 “지금이 대구가 3D융합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적기”라며 “IT와 의료, 로봇, 모바일 등 지역이 강점인 산업이 3D와 만남으로써 지역 경제에 새로운 가능성을 안겨줄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