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열풍 이어 `클라우드` `스마트워크` `소셜비즈니스` 확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경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이사가 2011년 IT 전문가들이 주목해야 할 IT 기술 10대 트렌드를 발표하고 있다.
<김경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이사가 2011년 IT 전문가들이 주목해야 할 IT 기술 10대 트렌드를 발표하고 있다. >

 기업 클라우드와 N스크린, 소셜네트워크 비즈니스 등이 올해 IT전문가와 개발자들이 주목해야 할 IT로 꼽혔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대표 김 제임스 우)는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분야를 중심으로 2011년 IT전문가 및 개발자들이 주목해야 할 IT 10대 트렌드를 선정, 발표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발표한 2011년 IT 핵심 트렌드는 △기업 클라우드 △N스크린과 소비자 클라우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이용한 비즈니스 △스마트 워크 △상황 인식 컴퓨팅 △보안·프라이버시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비즈니스 분석 기술 △웹 표준 △소프트웨어 수명 주기 관리 등이다.

 우선 순위에 랭크된 기업 클라우드, N스크린과 소비자 클라우드 등에서 볼 수 있듯 올해 역시 화두는 단연 ‘클라우드 컴퓨팅’이다.

 지난해 스마트폰 열풍이 불며 IT분야의 대변혁이 일어난 것처럼 올해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등의 트렌드가 IT산업 변화를 주도할 것으로 예상했다. 상품 또는 서비스 정보를 알리는 수단으로 페이스북, 트위터와 같은 SNS를 통해 잠재 고객을 찾아내고 구매를 유도하는 사업 구조가 늘어나고, 디지털 콘텐츠,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데이터를 가진 사업자가 마켓플레이스를 이용해서 비즈니스를 하는 사례가 늘어날 전망이다.

 김경윤 한국MS 이사는 “올해 핵심 IT 트렌드의 공통 분모는 ‘소비자화(consumerization)’와 ‘범용화(commoditization)’”라며 “새로운 기술이 일반 소비자 시장에 먼저 자리 잡고, 기업이 그 변화를 나중에 받아들이는 소비자화가 가속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복잡한 IT가 다양한 사용자에게 쉽게 소비될 수 있도록 가격 모델, 사용자 이용 환경, 구매 방법에서 유동성을 높이는 범용화도 주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