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스마트폰 기반 행정서비스` 본격 시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모바일 빅뱅’에 맞춰 정부종합청사에 처음으로 무선 내부망을 설치하고 모바일 업무를 시범적으로 도입했다. 보안상 이유로 금지했던 무선 업무망이 열리면서 ‘모바일 행정’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행정안전부는 최근 ‘스마트폰 기반 행정서비스’ 사업의 일환으로 행안부 내 2000여개의 무선 액세스포인트(AP)를 설치, 유무선통합(FMC)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행안부는 1단계로 행안부 전 직원을 대상으로 시범서비스를 거쳐 보안에 문제가 없는 전자결재, 메일, 메모보고 등 간단한 업무를 스마트폰으로 처리할 예정이다. 2단계로는 행정기관용 스마트폰 이용제도를 마련하는 한편 연내 기상청, 도시철도공사 등 타 공공기관으로 확대해 현장 업무지원이 가능한 신규 업무 발굴 및 지원사업을 계속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행정서비스 이용은 이동통신망(CDMA, WCDMA, 와이브로)을 통해 가능하도록 했다.

 특히 무선 내부망은 무선랜(WiFi)과 블루투스를 통한 접근은 차단하고, 모바일 인터넷전화(MVoIP) 용도로 국정원 보안성 심의를 받았다. 또 보안을 위해 온나라시스템, 메일 등 내부 행정업무 관련 파일은 단말에 저장하지 않도록 했고, 단말 분실 시 원격에서 단말의 자료 삭제 등을 지원하는 ‘MDM(Mobile Device Management)’ 등을 시스템에 적용했다.

 행안부는 스마트폰 기반 행정서비스 구축작업에 KT, SK텔레콤, LG유플러스, 삼성네트웍스 4개 사업자를 선정했다. 다음 달까지 시범서비스를 마칠 예정이다. 이 사업을 위해 행안부는 약 7억5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행안부는 이와 별도로 스마트 전자정부의 보안 강화를 위해 상반기 내에 가상사설망(G-VPN)·공개키 기반구조(G-PKI)·일회용 비밀번호(G-OTP)·모바일 문서보안(DRM)·암호화기술 등 보안 기술을 단계별로 적용한 ‘모바일 보안 종합대책’을 내놓을 방침이다. 모바일 보안 종합대책이 완성되면 이를 ‘스마트폰 기반 행정서비스’에 적용해 무선랜과 블루투스 등을 사용하는 진정한 무선 기반 ‘스마트폰 행정서비스’를 단계적으로 완성한다는 방침이다.

 강성주 행안부 국장은 “스마트폰을 비롯해 아이패드, 갤럭시탭 등 모바일기기 사용이 증가함에 따라 행정기관 업무 효율성 향상과 업무 방식 선진화를 위해 모바일 업무 환경을 구축하게 됐다”며 “그러나 보안성 및 표준화 등이 미흡해 내부 결재 등 업무용도로 일단 제한하고 행안부 대상 시범사업을 거친 후 확산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윤정기자 linda@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