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중고 휴대전화 시장 급팽창

미국의 중고 휴대전화 시장이 급속히 팽창하고 있다.

새로운 기능의 스마트폰이 1년도 안돼 잇따라 출시되면서 중고 물량이 그만큼 늘어난 탓도 있지만, 경기 침체기를 거치면서 미국인들의 근검 절약이 생활화 되고 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미국 최대의 중고 휴대전화 판매 업체인 리셀룰러는 지난해 520만대의 중고 휴대전화를 재활용 또는 수선해 판매했다.

이는 5년전 210만대의 2.5배에 해당한다.

이 회사는 전체 판매 물량의 60%를 미국 내수 시장에서 소화하고 있고, 나머지는 아시아, 아프리카, 남미, 동유럽 국가들에 판매하고 있다고 한다.

얼마전까지만 해도 폐전화를 수집하는 자선단체, 반품 또는 폐전화 수거를 하고 있는 판매상 들로부터 한꺼번에 다량의 중고 휴대전화를 매입해 온 리셀룰러 측은 최근 케이블 TV 광고 등을 통해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집 서랍에 넣어둔 안쓰는 전화를 팔라고 설득하고 있다.

리셀룰러는 지난해 총매출이 6천600만달러였고, 올해는 이 보다 50% 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4일 "경기 회복이 더디게 이뤄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수년전 출시된 단순한 모델의 중고 휴대전화를 찾는 경향이 늘고 있다"면서 "복잡한 기능의 새로운 스마트폰을 배우는 것 역시 이들에게는 부담"이라고 말했다.

중고 휴대전화 시장이 팽창하면서, 베스트 바이와 같은 대형 전자제품 판매업체와 휴대전화 메이커들, 버라이존과 같은 통신회사들도 앞다퉈 재생 또는 리퍼브(흠집 있는 물건을 수리해 정품보다 싸게 판매하는) 휴대전화 판매에 나서고 있고, 폐전화를 가져오면 보상해 주는 프로그램을 잇따라 발표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중고 휴대전화 업체들에는 한 대에 15-30달러에 불과한 중국의 저가 브랜드 휴대전화들이 위협이 되고 있지만, WSJ는 "중고 휴대전화 시장은 충분히 넓으며 중고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컴퓨터, 아이팟, 전자책에 대한 수요도 계속 늘고 있다"며 "미국 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중고 휴대전화 판매는 연간 수억대에 달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