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MPEG기술 15종, 국제표준으로 채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리나라가 개발한 동영상압축기술(MPEG)이 대거 국제표준으로 채택된다.

 지식경제부 기술표준원은 MPEG(Moving Picture Experts Group) 분야에서 3DTV 방송서비스에 필수적인 ‘전송 시그널링 기술’ 등 우리나라가 제안한 15종이 국제표준으로 제정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이번에 국제표준으로 채택될 대상은 디지털 방송과 좌·우 영상 조합방식의 추가 및 개선을 위한 삼성전자의 스테레오 스코픽 비디어 기술, LG전자가 제안한 MPEG-2 파일의 최적 전송을 위한 전송포맷 기술 등이다. 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제안한 멀티미디어 전송 시 단말이 필요로 하는 최소한의 버퍼링 시간을 계산하는 동적 적응 스트리밍 기술과 현실증강 및 가상세계의 연동표준을 다루는 MPEG-V 분야 6종의 국제표준 등 초본 10종과 개정본 5종이다.

  현재 MPEG은 MPEG-1 등 13개 분야에서 104종의 국제표준이 있고, 여기에 진행 중인 표준까지 포함하면 307종이 된다.

  기표원 송양회 정보통신표준과장은 “올초 열린 95차 MPEG 국제표준화회의에서 제안된 기술문서 867건 중 127건과, 전체 진행 중인 동영상 압축 표준 55건 중 15건이 각각 우리나라 기술”이라며 “MPEG은 우리나라가 표준을 주도하고 있는 분야”라고 소개했다.

  MPEG는 IPTV, 3DTV 등 신규 멀티미디어 응용제품에 활용된다. 통상 신제품 출시보다 3∼4년 앞서 표준이 제정되며, 개발된 기술이 국제표준에 채택되지 않을 경우 사장될 우려가 큰 분야다. MPEG 관련 제품은 생산원가 중 특허료가 차지하는 비중이 10∼15% 정도에 달할 정도로 원천 특허 및 표준 확보가 제품 경쟁력을 좌우한다.

 기표원은 세계 MPEG분야 특허료의 50%이상을 일본이 차지하고 있으며, 그 뒤를 이어 우리나라, 유럽, 미국 순으로 챙기고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김승규기자 seu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