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U 쿼드코어로 세대교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온라인 프로세서(CPU) 시장이 ‘쿼드코어’ 시대로 접어들었다. 다나와는 온라인 시장에서 쿼드코어 CPU가 듀얼코어 CPU 점유율을 추월했다고 밝혔다. 작년 하반기까지 30% 후반 대에 머물렀던 쿼드코어CPU 판매량 점유율은 올해 1월 43.7%까지, 2월에는 46%까지 치솟았다.

 쿼드코어의 점유율 상승을 견인한 것은 인텔 ‘린필드’와 AMD ‘데네브’였다. ‘코어 i5 760’을 위시한 린필드 계열 데네브의 ‘페넘II-X4 955’ 등은 작년 말부터 CPU시장의 베스트 셀러로 자리잡으며 쿼드코어 CPU 판매량을 끌어올렸다. 올해 출시 된 2세대 코어 ‘샌디브릿지’도 기여했다. 쿼드코어 수요를 끌어올리던 샌디브 릿지는 칩셋 결함으로 한차례 진통을 겪었지만 이달 오류가 수정된 메인보드가 출시되며 다시 궤도에 올랐다. 헥사코어 성장세도 두드러졌다. 지난해 9월 3%대 점유율을 형성했던 헥사코어 제품 점유율은 2월 6%로 두배 가량 올랐다. AMD ‘투반’도 싼 가격으로 선전하고 있다. <용어 설명> 쿼드 코어=코어(core)는 CPU에서 계산 등 각종 데이터와 신호를 제어하는 처리 회로를 말한다. 듀얼(dual)코어 프로세서는 두 개, 트리플(triple)은 세 개, 그리고 쿼드(quad)는 네 개 코어를 가지고 있다. 최근에는 여섯 개 코어를 가진 헥사(hexa), 여덟 개 코어의 옥타 프로세서까지 나오고 있다. 일반적으로 코어수가 많을수록 다중작업 능력이 뛰어나지만 가격은 상승한다.

 강병준기자 bjka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