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위치정보 무단 수집으로 피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애플이 아이폰, 아이패드 등에서 사용자 동의없이 위치정보를 수집해온 사실이 최근 공개돼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내 고객 2명이 애플을 상대로 프라이버시 침해 등을 이유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플로리다 거주 아이폰 이용자 비크람 아잠푸르와 뉴욕의 아이패드 사용자 윌리엄 데비토는 지난 22일 플로리타 탬파의 연방법원에 위치정보수집을 금지하는 법원의 명령을 내려달라고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은 소장에서 지난 주 제기된 애플의 운영체계(OS)인 iOS4가 매시간 방문위치를 기록하고 있다는 주장을 인용했다.

 원고 측 변호사는 “원고 측이 아이폰과 아이패드 고객들을 대표하는 집단소송을 모색하고 있다”며 “원고 측이 이 기능이 있는 제품이라는 사실을 모르고 구입한 점을 지적하면서 환불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애플은 즉각적인 코멘트를 하지 않았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