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세계 최초 스마트폰 원격 서비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가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 원격 서비스에 나선다.

 LG전자는 이달부터 안드로이드 운용체계를 탑재한 스마트폰에 ‘리모트콜(Remote Call)’ 앱을 탑재해 원격제어로 스마트폰 진단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8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옵티머스 블랙’ ‘옵티머스 빅’에 먼저 적용된다. 고객이 상담실(1544-7777)로 서비스를 신청하면 고객의 동의하에 전문 서비스상담원이 3G 또는 무선랜(Wi-Fi)을 통해 고객의 스마트폰에 원격으로 접속, 진단과 상담을 진행한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고객의 동의 없이 메일, 메시지, 캘린더, 갤러리 등의 개인데이터 접근은 불가능하다.

 LG전자는 지난해 12월 한달간 1200여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시험서비스를 실시한 결과 94% 이상의 높은 만족도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장지영기자 jyaja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