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도 강사 자격증이 있다? 소셜 트렌드 뜨자 난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NS도 강사 자격증이 있다? 소셜 트렌드 뜨자 난립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사회적 영향력이 커지기 시작하자 정체불명의 전문가들이 난립하고 있다고 아시아경제 등 일부 매체들이 1일 보도했다. 심지어 사설 민간기관임에도 불구하고 ‘진흥원’이라는 이름으로 2박3일에 110만원씩 받고 소셜미디어 전문강사 자격증까지 등장한 상황이다.

보도에 따르면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SNS 서비스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비전문가들이 교육이나 자격증 취득을 빙자해 돈을 받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이들은 트위터나 페이스북을 통해 수강생을 모집한 뒤 외부 강연을 통해 수입을 올리고 있다. 문제는 전문가를 자칭하면서도 질 낮은 강의로 고액의 강연료를 챙기면서 비판의 대상이 되고 있는 것.

한 게임 업체 마케팅팀 직원은 매체와 인터뷰에서 "지자체, 상의 등에서 강의를 진행해왔다는 한 SNS 전문가의 강의에 참석했지만 SNS 서비스를 어떻게 이용하는지에 대한 내용만 2시간 내내 들어야 했다"면서 "단순히 돈벌이를 위해 SNS 전문가 행세를 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아 씁쓸했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SNS 관련 협회를 자칭한 한 단체가 2박 3일간 110만원만 내면 연봉 1억원대의 SNS 전문강사가 될 수 있다고 홍보에 나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네티즌들이 정체불명의 자격증이라며 비난하자 곧 교육 수료증으로 변경하는 우여곡절을 겪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 관계자는 "SNS 시대가 열리며 정체불명의 자격증과 전문가들이 범람하고 있다"면서 "주무부처인 방통위가 공인한 SNS 관련 자격증은 없고 신청한 협단체도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식 트위터(@withkcc)를 통해서도 “방통위가 지금까지 공인한 SNS 관련 자격증은 없다”며 “신청한 단체도 없다”고 재차 확인했다.

▶방통위

http://twitter.com/withkcc/status/75815137902202880

trend@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