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통형 스마트폰 · 스마트패드 내년 나온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곧…내년 출시 가능

SMD가 지난해 일본에서 열린 FPD 인터내셔널 전시회에서 선보인 WVGA 해상도의 플렉시블 AM OLED 패널. 하단부의 검정색 패널이 휴대폰 기판이 될 수도 있다.
<SMD가 지난해 일본에서 열린 FPD 인터내셔널 전시회에서 선보인 WVGA 해상도의 플렉시블 AM OLED 패널. 하단부의 검정색 패널이 휴대폰 기판이 될 수도 있다.>

 지름 2㎝ 원통형 본체에 디스플레이를 둘둘 말았다가 펼 수 있는 스마트폰과 스마트패드가 이르면 내년 선보일 전망이다. 손목시계나 안경이 디스플레이가 되고, 휘거나 접을 수 있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상용화도 머지않았다.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SMD)가 내년 플렉시블 AM OLED 패널을 본격 양산, 영화에서나 보던 다양한 차세대 디스플레이가 곧 현실이 될 전망이다. 그동안 LCD와 AM OLED 등 주력 디스플레이가 ‘평판(Flat Panel)’이라는 한계 때문에 구현하지 못했던 다양한 특성을 구현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휘는 플라스틱 기판 위에 다양한 정보를 표현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자유롭게 휘거나 접을 수 있는 스마트폰은 물론이고 화면 크기에 제한이 없는 스마트패드도 출현이 가능하다. 실제 SMD가 최근 개발한 스마트폰 시제품은 키패드에 부착된 플렉시블 AM OLED 패널을 접을 수 있는 형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손목시계 같은 밴드형 디스플레이에 다양한 정보를 표시할 수 있는 새로운 기기도 출현할 수 있다.

 SMD는 이미 수년 전부터 고온(350~400℃)의 공정 온도를 견딜 수 있는 플라스틱 기판 소재 개발, 고화질 특성 구현 등 플렉시블 AM OLED 개발 작업에 박차를 가해 왔다. 최근 일본 우베코산과의 폴리이미드 합작법인 설립은 이 같은 작업이 사실상 마무리됐음을 의미한다.

 지난해 11월 일본에서 열린 ‘FPD 인터내셔널’ 전시회에서 SMD가 선보인 4.5인치 WVGA(800×480) 플렉시블 AM OLED 패널은 이 같은 기술력을 확인시켰다. 특히 이 제품은 2㎝ 지름의 원통에 디스플레이를 둘둘 말 수 있을 정도의 휘어짐 특성 구현이 가능하다. 또 AM OLED 최대 장점인 빠른 응답속도와 낮은 소비전력, 얇은 두께도 그대로 구현했다.

 SMD 관계자는 “얇고, 가벼우며, 자유자재로 구부릴 수 있는 혁신적인 기술로 기존 IT 제품의 디자인 한계를 뛰어넘을 것”이라고 밝혔다. SMD는 △내구성이 뛰어나고(Durable) △깨지지 않고(Unbreakable) △가치 있고(Valuable) △혁신적이며(Innovative) △안전한(Safe)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를 이용한 다양한 제품을 준비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플렉시블 AM OLED가 초기에는 모바일 및 IT 기기에 우선적으로 탑재되겠지만, 응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은 무궁무진하다”며 “인테리어와 조명, 안경식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기기들을 개발할 수 있는 기반 기술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SMD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와 함께 ‘아몰레드(AM OLED)’ 휴대폰을 개발하고 성공적으로 시장을 창출했듯이 양 사 협력을 바탕으로 플렉시블 AM OLED도 협력을 통해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급성장시킬 것으로 전망했다.

양종석기자 jsya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