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디지털 교과서로 스마트 교육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20년 10Gbps 공급…디지털교과서 도입

 정부가 폭증하는 데이터 트래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대적인 민관 공동 투자를 통해 인터넷 속도를 현재의 100배 이상(유선 기준) 끌어올리기로 했다. 일선 교육 현장에 스마트패드(태블릿PC)와 스마트TV 등 디지털 기기를 보급하고, 2015년까지 기존 종이 교과서를 맞춤형, 양방향 교육이 가능한 디지털 교과서로 전면 교체하기로 했다.

 교육과학기술부, 방송통신위원회, 국가정보화전략위원회는 29일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인재대국을 위한 스마트 교육 전략’과 ‘미래 인터넷 발전 계획’을 각각 보고했다.

 정부는 우선 현재 가구당 100Mbps급인 유선망을 2012년에는 이보다 10배 빠른 1Gbps, 오는 2020년에는 100배 빠른 10Gbps급으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무선망도 2020년까지 4G 이상의 차세대 망으로 고도화하기 위해 ‘중·단기 주파수 자원 확보 계획’을 수립하기로 했으며 대규모 사이버 공격에도 견딜 수 있는 ‘세이프 네트워크’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앞으로 5년 동안 정부가 5389억원을 출원하고 민간에서 37조6000억원을 분담하는 등 총 38조1000억원을 투입한다.

 스마트 네트워크 분야에서는 2020년 10Gbps급의 세계 최고 네트워크를 위해 유무선 초광대역화에 나선다. 스마트 인터넷 기술 분야에서는 대용량 콘텐츠를 빠르게 이용할 수 있도록 수십Gbps 가입자망과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 개발을 시작한다. 우리나라를 인터넷 기술의 글로벌 시험장으로 만들기 위해 TEIN 협력센터를 한국에 설립하기로 했다. TEIN은 2001년 개통한 아시아 유럽 53개국 간 국제 연구망으로 인터넷·응용 서비스·생명 공학 등을 지원한다. 이 밖에 방통위는 이번 프로젝트에 클라우드 서비스, 사물 지능통신 시범 사업, 융합 서비스 등을 적극 발굴하기로 했다.

 이각범 정보화전략위원장은 “우리나라가 인터넷 강국이라고 하지만 정부 및 공공기관에서 스마트워크를 도입하고 기업에서도 본격적으로 확산되고 있는데다 스마트 교육까지 시작하면 데이터 수요는 폭발적으로 늘 수밖에 없다”면서 “선제적 대응으로 세계 최고의 스마트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콘텐츠와 서비스까지 고루 갖춘 미래선도형 모델을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정지연기자 jyjung@etnews.co.kr, 강병준기자 bjka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