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개발사 데브시스터즈, 벤처캐피털로부터 40억 투자유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임개발사인 데브시스터즈(대표 이지훈·김종흔)는 벤처캐피털업체인 소프트뱅크벤처스와 MVP창업투자로부터 4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9일 밝혔다.

 데브시스터즈는 모바일게임 ‘오븐브레이크’로 미국·캐나다·중국 등 주요 19개국에서 무료 다운로드 1위를 차지 한 바 있으며 또한 2년 가까이 미국 전체 유료 게임 100위권에 올랐다. 문규학 소프트뱅크 대표는 “회사의 지난해 매출은 8억원에 불과하지만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통할 수 있는 역량을 갖췄다”며 “모바일 소셜 게임분야에서 세계적인 업체로 성장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지훈 대표는 “하반기부터는 1년간 준비해온 3종의 모바일 소셜게임과 자체 게이머 네트워킹 서비스를 런칭할 예정”이라며 “중장기적으로 3년내 5000만명 다운로드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배기자 joo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