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급형 국민전기차 개발 속도 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보급형 국민 전기차 개발에 가속도가 붙었다.

 6일 한국전기자동차산업협회(KEVIA·회장 원춘건)는 올해 초부터 추진해 온 보급형 국민 전기차 개발을 위한 컨소시엄을 별도 법인으로 전환키로 했다. 별도 법인으로 출범해 보급형 전기차 개발을 앞당기겠다는 전략이다.

 보급형 국민 전기차 개발은 기술력은 우수하지만 자본력이 달리는 전국 관련 기업들이 공동으로 보급형 전기차를 개발하기 위한 프로젝트로 시작됐다. 전기자동차산업협회 회원사를 중심으로 컨소시엄이 구성됐으며 오는 2013년까지 1000만원대 보급형 국민 전기차를 개발한다는 게 목표다.

 배효수 전기차산업협회 사무국장은 “컨소시엄 형태로 진행되다 보니 추진 및 개발 주체와 책임 소재가 불분명한 점이 많아 속도를 내기 어려웠던 게 사실”이라며 “별도 법인 전환이 마무리되면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컨소시엄에 참여한 일부 회원사가 일단 자본금을 마련한 후 법인을 출범시킨다는 계획이다. 법인이 정식으로 발족하면 기업설명회(IR) 등을 통해 2차 투자를 받기 위한 작업을 진행한다. 보급형 전기차 개발에 속도를 내는 것은 공공기관이 전기차를 구매할 경우만 보조금 지원 혜택을 부여하는 등 정부의 최근 지원 정책에 대한 실망감도 어느 정도 작용했다.

 보급형 국민 전기차 개발은 정부의 저탄소정책과 환경 개선에 부응하는 동시에 관련 중소기업의 시장 활성화를 위해 추진됐다. 상용 전기차 부족을 이유로 충전 인프라 구축에 소극적인 대기업의 시장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한 방안이다. 보급형 전기차 컨소시엄은 지난 2월 전국 순회 사업 설명회를 바탕으로 구성됐다.

김민수기자 mimo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