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S 국가기기술자격증화`, 갈길 멀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오는 2013년부터 민간 정보보호전문자 자격증인 SIS(Specialist for Information Security)를 국가기술 자격증으로 격상하기로 했으나 기존 자격증 취득자의 명확한 구제 방안이 없어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지식경제부는 2013년 국가공인 SIS 제도를 시행하고 2015년부터 7급 이상 전산공무원 채용 시 이를 필수 자격으로 지정하겠다고 11일 밝혔다. 민간 정보보호전문가 자격증이 국가기술 정보보호기사자격증으로 승격되는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관련 업계에서는 정보보호 전문 공무원 채용 시 필수로 꼽는 정보보호 분야 자격증이 전무한 가운데 SIS 자격증의 국가기술자격증화를 반기는 분위기다. 하지만 이미 SIS를 취득한 자격증 보유자의 구제 방안이 마련되지 않은데다 SIS 자격시험 준비자들이 응시 시기를 구제 방안 확정 이후로 미루는 등의 부작용이 일고 있다.

 기존 SIS를 보유하고 있는 정보보호 전문가들은 정부 공인 자격증을 취득하기 위해 재시험을 치르는 것은 불공정하다는 반응이다. 또 SIS 시험을 준비 중인 응시생들도 굳이 지금 시험을 치를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SIS 자격증 정보를 공유하는 네이버카페 ‘보안인닷컴(www.boanin.com)에서는 “오는 10월 시행될 SIS 시험을 준비하고 있지만 2013년 국가기술자격으로 재시험을 쳐야 한다면 올해 시험 칠 필요가 없는 거 아니냐” “SIS를 2년 전 취득했는데 2013년 이후에도 SIS 자격증이 유효하냐” 등 관련 질문들이 꼬리를 물고 있다.

 이에 대해 문준선 지식경제부 사무관은 “기존 SIS 자격증 보유자에게 일부 가산점을 주거나 국가기술 ‘정보보호기사자격증’ 시험 재응시 때 응시료를 면제해주는 방안 등 혜택을 주기 위해 노동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민간자격을 정부 국가기술자격으로 전환하면서 기존 자격증 보유자들을 승계한 전례가 없어 고민”이라고 덧붙였다.

 자격증 발급을 주관하는 지식정보보호산업협회(KISIA) 측도 별다른 대안이 없기는 마찬가지다. KISIA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SIS 제도가 국가기술자격으로 바뀐다는 소문이 돌았지만 올 초 시행된 시험에서 전년보다 10% 이상 응시자가 늘었다”며 큰 문제없다는 반응이다.

 관련 전문가들은 정부가 최근 발발한 보안사고들에 대한 대안으로 인력 양성이라는 해법에 쫓겨 주먹구구식으로 나설 것이 아니라 명확한 목표와 비전을 갖고 보다 심도 있는 고민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주현 보안인닷컴 운영자는 “정부가 기존 자격증 보유자에 대한 대책 없이 이를 강행하면 2013년 이후로 SIS 응시를 미루는 사태가 발생할 것”이라며 “농협 전산망 사고와 같은 금융보안 사고가 빈발하는 상황에서 2년 이상 정보보호 전문가가 배출되지 않는 공백을 정부가 조장하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기존 SIS 자격증 소유자들도 2년마다 자격유지를 위해 일정한 보수교육을 받는 것처럼 보수교육 후 정부공인 자격증으로 전환하는 해법이 요구된다”며 정부의 현명한 대처를 촉구했다.

장윤정기자 lind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