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공포의 파란화면 `블루스크린`, 윈도8에서 확 달라졌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화보]공포의 파란화면 `블루스크린`, 윈도8에서 확 달라졌다

윈도 사용자라면 늘 보게 되는 `공포의 블루스크린`이 윈도8에 친숙하게 바뀌면서 해외 네티즌들 사이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15일 이 13일 미국 애너하임에서 열리고 있는 `2011 빌드 윈도` 행사에서 MS가 공개한 윈도8 개발자 프리뷰 버전을 확인해 본 결과, 알 수 없는 암호문자로 가득 찬 기존의 새파란 블루스크린 화면 대신에 짙은 하늘색의 바탕화면에 거대한 이모티콘이 있는 친숙하고 세련된 화면으로 바뀐 것을 확인했다.

오류가 발생할 경우 윈도8은 `당신의 컴퓨터에는 처리가 불가능한 문제가 생겼다. 재부팅이 필요하다(Your PC ran into a problem that it couldn`t handle, and now it needs to restart.)`라는 내용을 표시해주고 있다.

이어 오류 페이지에는 간단한 에러 코드를 덧붙여 보여줘, IT프로 등 전문 사용자들이 이를 바탕으로 트러블슈팅이 가능토록 했다. 재부팅 타이머도 동작한다.

이에 따라 윈도 1.0부터 윈도7까지 이어져 온 공포의 파란화면은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tren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