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스마트 셋톱박스 상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 CNS, 스마트 셋톱박스 상용화

LG CNS, 스마트 셋톱박스 상용화

 LG CNS가 스마트 셋톱박스 상용화에 성공했다. LG CNS는 이달 중 복수종합유선방송사업자(MSO) C&M 가입자를 대상으로 시범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LG CNS(대표 김대훈)는 17일 기존 셋톱박스에 TV용 애플리케이션과 인터넷 기능을 추가한 스마트 셋톱박스를 상용화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LG CNS는 지난 2년 동안 케이블TV 사업자 요구를 최적화, 케이블TV 가업자가 TV에 연결만 하면 편리하게 스마트TV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 운용체계 기반의 스마트 셋톱박스를 개발했다.

 스마트 셋톱박스는 가입자가 TV용 앱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스토어(TV Application Store)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LG CNS는 앱개발자와 사용자가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TV앱 생태계가 활성화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원덕주 LG CNS 상무는 “LG CNS 스마트 셋톱박스는 유료방송사와 가입자 모두 만족할 수 있는 HW와 SW가 이상적으로 구현된 모델”이라며 “국내 시장 확산은 물론이고 해외에서도 기술력이 인정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LG CNS는 미국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와 중국 국제 방송케이블 위성기기박람회(CCBN), 네덜란드 국제 방송장비전시회(IBC)에 참가, 스마트 셋톱박스를 선보인 바 있다.

 LG CNS는 해외 유료 방송사와 계약 상담을 진행하고 있는 만큼 글로벌 시장 진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원배기자 adolfkim@etnews.com

LG CNS, 스마트 셋톱박스 상용화
LG CNS, 스마트 셋톱박스 상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