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토로라 스마트폰서 과거 레이저 명성 되찾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모토로라 스마트폰서 과거 레이저 명성 되찾는다

 스마트폰 시장에서 고전하고 있는 모토로라가 ‘초슬림 디자인’과 ‘퍼스널 클라우드 서비스’로 글로벌 히트 휴대폰 ‘레이저’ 명성 찾기에 나섰다.

 모토로라코리아는 19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7.1㎜ 초슬림 두께의 스마트폰 ‘모토로라 레이저’를 선보였다. 미국 시장과 동시에 한국에서도 공개, 국내 스마트폰 시장 공략에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모토로라 레이저는 다이아몬드 컷 알루미늄 액센트와 4.3인치 qHD 슈퍼 아몰레드 어드밴스드(Super AMOLED Advance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케블라 섬유(KEVLAR fiber)와 물 튀김 방수(Splash-guard coating) 코팅이 된 코닝 고릴라 글래스(Gorilla® Glass) 스크린을 적용해 내구성을 자랑한다.

 모토로라는 언제 어디서나 PC에 접속해 각종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퍼스널 클라우드 서비스 ‘모토캐스트’도 공개했다.

 모토로라 레이저는 모토캐스트1 애플리케이션을 탑재해, 집이나 회사 PC에 원격으로 접속해 저장된 콘텐츠를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스마트폰으로 직접 스트리밍할 수 있다. 이동 중 어디서나 즉각적으로 PC에 저장된 음악을 재생하거나 사진을 볼 수 있다. 콘텐츠를 기기에 저장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을 절약할 수 있으며, 보다 안전하게 콘텐츠를 관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모토로라는 모토로라 레이저를 모바일 클라우드 컴퓨팅 기기이자 HD 미디어 허브, 내비게이션 기기로 변신시키는 다양한 액세서리도 함께 선보였다.

 모토로라 레이저를 새로운 모토로라 랩독 500 프로 및 작은 랩독 100과 결합하면, 웹톱 애플리케이션이 구동돼 문서 편집과 파이어폭스 브라우저를 이용한 풀 브라우징이 가능하다. HD독이나 HD스테이션과 결합할 경우 HDTV나 스피커, 기타 주변 기기와 연결하면 대형 화면의 엔터테인먼트용 기기로 사용할 수 있다.

 정철종 모토로라코리아 사장은 “과거 레이저는 유례없는 디자인과 첨단 모바일 기술이 결합돼 모바일 기기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며 “스마트폰 시대에 맞춰 완전히 새롭게 태어난 모토로라 레이저는 과거 레이저가 만들어낸 변화를 다시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모토로라 레이저는 3G 통신망을 지원하며 11월 초부터 SK텔레콤과 KT에서 출시된다.

 

 ◇인터뷰-마크 쇼클리 모토로라 글로벌 모바일 디바이스 부사장

 “사람들은 모토로라하면 레이저라고 생각합니다. 새로운 스마트폰 레이저는 과거 레이저를 그대로 떠올리게 합니다. 가장 얇고 단단하며 첨단 소재를 적용해 소비자가 사랑하는 제품이 될 것입니다.”

 마크 쇼클리 모토로라 글로벌모바일디바이스 부사장은 “레이저는 고객들이 가장 사랑하는 모토로라 브랜드”라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모토로라는 개인화된 콘텐츠를 최적의 단말에서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모토로라 레이저에서 서비스하는 퍼스널 클라우드 모토캐스트는 개인은 물론이고 기업 고객에게 맞춤화된 경험을 제공합니다. 언제 어디서나 각종 멀티미디어 콘텐츠와 문서 등을 볼 수 있게 합니다.”

 쇼클리 부사장은 구글과 합병하더라도 모토로라 모빌리티는 개별적인 비즈니스 부분으로 운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합병은 연말이나 내년 초 완결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m

7.1㎜ 초슬림 두께의  스마트폰 `모토로라 레이저`
<7.1㎜ 초슬림 두께의 스마트폰 `모토로라 레이저`>
모토로라 스마트폰서 과거 레이저 명성 되찾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