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비휘발성 저항 메모리 세계 첫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AIST가 개발한 유리막대를 둘러싼 유연한 메모리.
<KAIST가 개발한 유리막대를 둘러싼 유연한 메모리. >

 휘어지는 비휘발성 메모리가 개발됐다.

 KAIST(총장 서남표)는 이건재 신소재공학과 교수팀이 플렉시블 전자제품에 활용할 수 있는 비휘발성 저항메모리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8일 밝혔다. 이 교수팀은 차세대 메모리 물질로 각광받는 ‘저항메모리’와 ‘고성능 실리콘 반도체’를 플렉시블 기판 위에 집적해 ‘휘어지는 메모리’를 개발했다. 메모리는 셀 간 간섭현상 없이 자유자재로 쓰기〃지우기〃읽기 등이 가능하다.

 이건재 교수는 “자유자재로 휘어지고 어디에도 부착이 가능한 컴퓨터를 개발할 수 있는 중요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나노과학기술(NT) 분야 국제학술지인 ‘나노 레터스(Nano Letters)’ 10월호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대전=박희범기자 hb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