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중독 대책 나온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 스마트폰 중독률

인터넷에 이어 스마트폰 중독 대책이 다음 달 나온다. 정부는 당초 스마트폰 중독을 인터넷 중독 연장선에서 보려했으나, 중독 요인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인터넷과 확연히 차이가 나자 별도 대책을 수립하기로 했다. 박덕수 행정안전부 정보문화과장은 20일 “인터넷 중독이 대부분 게임에 기인하는 것과 달리 스마트폰은 주로 SNS로 요인이 다르다”며 “인터넷 중독과는 상담·예방대책을 달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대책은 이르면 다음 달 나온다. 사용자 스스로 사용시간 등을 조절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 중독예방 가이드라인`을 담는다. 특정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하루 이용시간을 표시하도록 하는 정책 내용 포함도 검토된다. 다만, 인터넷중독대응센터와 같은 별도 센터를 세우는 방안을 이번에 포함하지 않을 계획이다.

정부 결정은 지난달 발표한 인터넷 중독 실태조사결과가 영향을 줬다.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2개월여간 실시한 실태조사에서 스마트폰 중독률이 8.4%로 인터넷중독률 7.7%보다 높게 나왔다. 중독자 비중은 인터넷과 달리 여성이 8.6%로 남성(8.2%)보다 높았다. 주 이용목적도 채팅·메신저 등 SNS로 게임이 주목적인 인터넷 중독자와 달랐다. 이 같은 결과치는 정부 예상치를 크게 벗어난 것이다. 정부는 올해 스마트폰 중독 대응 예산을 확보하지는 않았으나, 조사결과가 심각해 다른 예산을 전용하는 방식으로 대책을 수립해 펼친다는 방침이다.

박덕수 과장은 “인터넷과 달리 스마트폰 중독은 많이 알려져 있지 않아 이용자가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며 “스마트폰 중독 문제점을 알려, 개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준배기자 joon@etnews.com

[표]스마트폰중독률 (단위:%)

자료:행정안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