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바이스

LG디스플레이, 세계 최초 6인치 플라스틱 전자종이 양산

LG디스플레이가 업계 최초로 `플라스틱 기판`을 채택한 전자종이 양산에 성공했다. 떨어지거나 부딪혀도 깨질 우려가 없는 특성을 기반으로 전자책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 양산에 나선 6인치 플라스틱 전자종이. 유리 전자종이와 달리 떨어뜨리거나 구부려도 파손이나 화면 손상이 없다.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 양산에 나선 6인치 플라스틱 전자종이. 유리 전자종이와 달리 떨어뜨리거나 구부려도 파손이나 화면 손상이 없다.>

LG디스플레이(대표 한상범)는 세계 최초로 유리 대신 플라스틱 기판을 이용한 전자잉크(E-Ink) 기반 6인치 XGA(1024×768)급 전자종이(EPD) 양산에 돌입했다고 29일 밝혔다.

플라스틱 전자종이는 중국 ODM(제조자개발생산) 전문 업체에 우선 공급된다. 완성된 제품은 다음달 초 유럽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가 개발한 플라스틱 전자종이는 열에 강하고, 휴대폰 보호필름 수준 두께의 플라스틱 기판을 채택한 것이 특징이다. 같은 크기 및 해상도의 유리 전자종이와 비교해 두께는 3분의 1정도 얇은 0.7㎜ 수준이다. 무게도 절반도 안되는 14g에 불과하다. 약 1.5m에서 수직낙하 실험에서도 파손이 전혀 발생하지 않았으며, 소형 우레탄 해머로 내려치는 실험에서도 화면 손상이 발생하지 않았다.

LG디스플레이는 플라스틱 전자종이 양산으로 얇고, 가벼워지고, 깨지지 않는 새로운 `전자책`이 시장에 속속 등장할 것으로 기대했다. 또 화면 중앙을 기준으로 대략 40도 내외에서 휘어지는 디자인이 가능해 한 손에 들고 실제 종이 책을 보는 것과 유사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전망이다.

여상덕 부사장(모바일/OLED사업본부장)은 “FPR 3D처럼 소비자들이 진정으로 원하고 필요로 하는 기술과 제품을 만들어 내는 것이 LG디스플레이의 제품 개발 철학”이라며 “플라스틱 전자종이의 양산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플라스틱 기반 OLED 및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개발도 더욱 속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추천 정보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