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모바일, 보안, 빅데이터 대응`으로 기업 클라우드 시장 공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이 모바일 최적화, 보안 강화, 빅데이터 대응 등을 차별화 전략으로 기업 클라우드 시장을 공략한다. 단순히 서버 용량만 제공하는 것을 넘어 그룹웨어, 결제, 전사적자원관리(ERP) 솔루션 등 기업이 필요한 솔루션도 함께 제공하는 맞춤형 서비스로 차별화를 꾀한다.

SK텔레콤, `모바일, 보안, 빅데이터 대응`으로 기업 클라우드 시장 공략

SK텔레콤(대표 하성민)은 5일 서울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클라우드 인스파이어 2012`를 개최하고, B2B 클라우드사업 전략을 발표했다.

3대 전략 방향은 △모바일 최적화 솔루션 제공 △세계 최고 수준 보안·안정성 보장 △빅데이터 대응 클라우드 솔루션 제공이다.

모바일에 대응하기 위해 보유하고 있는 이동통신 기술과 LTE 네트워크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결합한다. 2분기에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클라우드 기반 ERP 솔루션인 `SAP 온 클라우드`를 출시한다. 모바일에서 콘텐츠 전송속도를 향상시킨 `모바일 콘텐츠전송네트워크(CDN)`도 연내 출시할 예정이다.

보안과 안정성에도 중점을 둔다.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정성을 자랑하는 HP, 넷앱, VM웨어, 주니퍼네트웍스 등 검증된 장비로 인프라를 구축해 해킹과 사고 위험을 최소화했다. 분산서비스거부(DDoS) 공격, 방화벽, 침입탐지 등 기존 IT 환경 보안 요소들을 무료로 제공한다. 국내 최초로 OS 수준에서의 보안 기능도 제공한다. OS 수준 보안은 마이크, 카메라, USB 등 매체 접근을 제어하고 화면 캡처도 방지해 정보 유출을 원천 차단할 수 있다.

빅데이터 대응 솔루션으로는 사용한 만큼 비용을 지급하는 `이지 스토리지` 서비스를 발표했다. 데이터 사용량만큼 비용을 지급하기 때문에 고가 대용량 스토리지 구축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데이터 이용 변동폭이 큰 기업일수록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데이터 증가량 예측이 어려운 신규 서비스 론칭 시에도 장비 구매를 대신할 수 있다. 가격과 속도도 기존 서비스에 비해 강점을 갖췄다. 아마존 클라우드 서비스 대비 전송 속도는 1.5~3배 빠르고, 비용은 20~30% 저렴하다.

박인식 SK텔레콤 기업사업부문장은 “강력한 보안 및 안정성 기반 위에 제공하는 모바일에 최적화된 솔루션과 빅데이터 지원 기능은 SK텔레콤 클라우드 서비스의 차별화된 강점”이라며 “올해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출시해 서비스 선택의 폭을 크게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