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때문에…日 소니 역대 최대 7조원 '적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적자 예상액 2200억엔을 두 배 이상 상회

일본 소니가 지난해 역대 최대 적자를 기록했다.

10일 소니는 2011 회계연도(2011년 4월~2012년 3월) 연결결산 결과, 순적자가 5200억엔(약 7조3000억원)에 달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실적은 올해 초 전망한 적자 예상액 2200억엔을 두 배 이상 상회하는 것이다. 소니 측은 추가 세금 비용 3000억엔을 계상해 적자 폭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소니는 연결 결산에서 4년째, TV사업은 8년 연속 적자를 이어갔다. 이번 적자 폭은 사상 최대다. 소니의 잇단 실적 하락은 TV사업 부진이 주원인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한국 기업에 밀리면서 경영난이 가중됐다.

최근 소니는 경영 위기를 탈출하기 위해 화학사업 부문 5000명, 패널 부문 5000명 등 임직원 1만명을 연내에 감원키로 결정했다. 하워드 스트링어 회장 등 임원 7명은 상여금을 전액 반환키로 하는 등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

한편, 소니는 2012 회계연도엔 엔화 환율을 달러당 80엔 전후, 유로당 105엔을 전제로 약 1800억엔(약 2조5000억원) 흑자 전환을 예상했다.

서동규기자 dkse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