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TV 가입가구 500만 넘었다···유료방송 플랫폼 최단 기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방송통신 융합 대표 뉴미디어 IPTV 가입가구가 500만을 돌파했다. 지난 2008년 11월 KT를 시작으로 SK브로드밴드·LG유플러스가 상용 서비스를 개시한 이후 3년 6개월여 만이다. 이는 유료방송 플랫폼 중 최단 기간이다.

서울 여의도 KT 미디어운용센터 직원들이 IPTV 채널 송출을 하고 있다.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서울 여의도 KT 미디어운용센터 직원들이 IPTV 채널 송출을 하고 있다.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KT와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 3사 집계에 따르면 지난 9일 실시간 IPTV 가입가구가 500만(500만1166)을 돌파했다.

KT가 전체의 62%인 310만5000가구로 가장 많고 SK브로드밴드가 100만166가구, LG유플러스가 89만6000가구로 집계됐다.

유료방송 플랫폼 가운데 가입가구 500만 돌파는 아날로그 케이블TV에 이어 두 번째다. 아날로그 케이블TV가 6년 만에 500만 가입가구를 확보한 것과 비교하면 IPTV는 2년이나 빨리 500만 고지에 올라섰다.

IPTV 가입가구는 지난 2009년 10월 100만을 시작으로 2010년 4월 200만, 같은 해 12월 300만을 넘어 지난해 11월 400만을 돌파하는 등 빠른 속도로 늘었다.

IPTV는 당초 케이블TV와 비교해 채널 수와 콘텐츠가 절대적으로 부족해 시청자의 다양한 콘텐츠 요구를 충족하기 어렵다는 비관론에 직면했다.

하지만 IPTV사업자가 지난 3년여간 채널과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확대하며 이 같은 우려를 잠재웠다. t커머스 등 양방향 서비스와 다양한 IPTV 요금상품 등 공격적인 사업으로 이제 케이블TV 아성을 위협하는 존재로 부상했다.

IPTV는 그동안 방송콘텐츠사업자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유료방송 시장에 경쟁 활성화 등 활력을 불어넣었다. 500만 돌파는 `IPTV 2.0` 시대 진입을 위한 변곡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유료방송에서 개별 플랫폼이 광고 효과를 발휘하고 독립된 산업으로 위상을 다지는 `규모의 경제`를 이룰 수 있는 기준이 가입가구 500만 정도로 꼽히기 때문이다. 500만 돌파를 계기로 IPTV 업계는 특정 고객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광고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가입자 수신료 외에 광고와 기타 부가 서비스를 통한 매출 확대가 가능, 킬러 콘텐츠·서비스 확대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IPTV가 500만 가입가구를 확보했지만 해결해야 할 과제도 적지 않다. IPTV 제공사업자 관계자는 “최단 기간 가입가구 500만 돌파는 의미를 부여하기에 충분하다”며 “IPTV가 유료방송 시장의 절대 맹주인 케이블TV와 유효경쟁을 위해서는 직사채널 허용을 비롯해 콘텐츠 이용료와 요금승인 등 제도 개선이 수반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IPTV 가입가구 추이 (자료:한국디지털미디어산업협회)

고품질 그래픽 이미지를 별도 제공합니다. 다운로드 받아 활용하세요.

김원배기자 adolf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