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비소프트, 일본에 투비소프트재팬 설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투비소프트(대표 김형곤)는 일본 시장 공략 거점이자 향후 북미 시장 진출의 초석이 될 일본 현지 법인 `투비소프트재팬`을 설립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2008년 동경사무소를 개설, 일본 유수 업체들과 협력 사업을 전개해 온 투비소프트는 이번 법인 설립으로 보다 체계적인 기술 지원과 서비스가 가능해졌다. 회사는 일본법인장에 김영현 전무를 선임하고 영업, 기술, 마케팅 인력 배치까지 모두 완료했다. 이미 일본 코카콜라(HOKURIKU)에 `엑스플랫폼(XPLATFORM)`을 공급하기로 하는 등 가시적 성과를 거두고 있다.

투비소프트, 일본에 투비소프트재팬 설립

김영현 투비소프트재팬 법인장은 “고객 접점에서 보다 신속해진 영업과 기술지원을 발판 삼아 주력 서비스인 엑스플랫폼의 일본 내 점유율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