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TE 이제 더이상 '불편한 진실'은 없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 4개월만에 전국망 구축, 속도로 승부

“시야가 탁 트인 바다는 100개 이상 기지국에서 호(號)가 들어옵니다. 어떻게 이 혼재된 기지국 간 간섭을 줄일 수 있을까요?”

23일 부산 해운대 앞바다 유람선 `티파니 21`호. 50만명을 갓 넘겨 LTE 분야 `3위 사업자` KT의 표현명 개인고객부문 사장은 작심한 듯 귀 밑에 멀미약까지 붙이고 흔들리는 선상에 섰다. 표 사장은 “숫자는 중요하지 않지만 연내 400만명 이상 가입자 확보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앞선 두 사업자와 시장 점유율에서 크게 차이나지 않는 목표치다. 2세대(G) 통신서비스 종료가 늦어진 KT는 1년 이상 걸린 다른 이통사와는 달리 4개월 만에 전국망을 구축했다.

LTE 이제 더이상 '불편한 진실'은 없다?
LTE 이제 더이상 '불편한 진실'은 없다?

◇기지국 간 `간섭` 줄여 빠른 속도 보장=KT가 내세운 경쟁력은 커버리지보다 속도와 서비스다. 표 사장은 “KT LTE는 독자적인 가상화 기술 `LTE 워프(WARP)`를 통해 기지국 간 간섭을 줄여 빠른 속도를 보장한다”고 설명했다. LTE가 대용량 전송에는 기존 망보다 훨씬 용이하지만 기지국 간 간섭에 취약한 점을 파고든 것이다. KT가 한창 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는 LTE 워프는 여러 셀 기지국을 하나로 묶어 가상의 단일 기지국으로 운영하는 일종의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기술이다. KT에 따르면 기존 이통사가 최대 18개의 가상 단일 기지국으로 묶을 수 있지만 LTE 워프는 1000개까지 가능하다.

KT가 시연한 동백섬 선착장에서 오륙도 인근을 도는 코스에서 KT LTE 평균 내려받기 속도는 25.5Mbps로, 9.5~10.6Mbps에 불과한 다른 이통사보다 두 배 이상 빨랐다. 표 사장은 “셀 간 중첩되는 환경이 바다만은 아니다”며 “고층건물, 한강 다리 등 넓게 트인 곳에선 전파간섭이 상당한 것이 LTE의 `불편한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KT는 삼성전자와 함께 해외 수출도 타진하고 있다. 부산에서 간담회를 진행한 이날도 일본 KDDI를 비롯해 일부 해외 이통사 담당자들이 서울 양재 KT 이노베이션센터에서 LTE 워프 기술을 살펴봤다.

◇서비스 경쟁력 높이고 운용 비용 줄인다=표 사장은 “LTE 워프 전용 음원서비스 지니 팩과 동영상 서비스 올레TV나우 팩을 통해 차별화된 콘텐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니팩은 월 4000원에 지니의 150만여개 음원을 무제한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다. 5월 초 출시 예정인 올레TV나우팩은 국내 최대 60여개 채널과 2만2000여 VoD를 제공한다. 클라우드 4종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사진·문자·메일 등 콘텐츠 사용도 편리하도록 개선했다.

KT의 지난해 LTE 투자는 1000억원에 불과했지만 올해 1조원이 넘는 투자를 빠르게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LTE 시장점유율도 현재 전체 이통시장 구도대로 따라간다는 설명이다. 표 사장은 “KT LTE 기술은 데이터 폭발이라는 용량을 감안한 구조로 설계됐기 때문에 운용 비용을 줄이고 서비스 경쟁력을 높이는 방향으로 많은 투자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KT 자체 측정치)


황태호기자 thhw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