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루브 골드버그` 대회 열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실제로 제작된 골드버그 장치
<실제로 제작된 골드버그 장치>

창문을 닦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물과 걸레면 그만이다. 하지만 루브 골드버그 대답은 달랐다. 그는 바나나껍질, 말발굽, 물 조리개, 강아지, 스탠드 형 재떨이를 준비했다. 지나가는 행인이 바나나 껍질을 밟고 넘어지면 반대쪽에 연결된 말밥굽이 위로 던져진다. 말발굽은 물 조리개가 연결된 줄에 걸려 흔들거리면서 물을 뿌린다. 창문이 젖고 그 밑에 있던 강아지가 비가 오는 줄 알고 집으로 들어가면서 재떨이를 흔든다. 재떨이에 연결된 대걸레가 오가면서 창문을 닦는다.

물을 뿌리고 걸레로 창문을 닦으면 될 일을 이렇게 복잡하게 할 필요가 있을지 의문이 든다. 이런 형태의 구조를 `루브 골드버그 장치`라고 한다. 단순한 장치를 복잡하게 만든다는 의미를 가진 이 장치 주인공 루브 골드버그는 미국의 유명 풍자 만화가. 루브 골드버그는 최소한의 일을 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을 투자하는 비효율 장치를 스케치해 신문에 게재했다. 현대인의 복잡한 일상을 풍자한 이 만화가 과학 기술과 창의력을 익히는 방법으로 바뀌고 있다.

미국 퍼듀대에서는 1987년부터 매년 `루브 골드버그 장치 대회(Rube Goldberg Contest)`를 개최한다. 지역 예선을 거쳐 전미 대회까지 이어지는 큰 대회다. 대회 특징은 단순한 작업을 수행하기 위해 20회 이상 기계적 단계를 거쳐야 한다는 것이다. 올해 과제는 풍선을 부풀려 터트리기였다. 참가한 학생은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300여개 단계를 거치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했다. 일본에서도 `피타고라스 스위치`라는 이름으로 전국대회를 개최한다. 창의력 개발과 집중력 강화에 도움을 준다는 이유로 TV 프로그램에 방영될 정도로 인기 있는 대회다.

국내에서도 이 장치를 과학교육에 활용한 대회가 열린다. 국립과천과학관(관장 최은철)에서는 창의적 사고력을 키우고 팀 단위 해결을 통해 협동심을 기르는 `제 1회 국립과천과학관 골드버그 대회`를 8월 14일 개최한다. 과제는 올해 퍼듀대 대회 과제와 같은 `풍선 부풀려 터트리기`다. 참가 학생들은 최소 10단계 이상 과정

을 거쳐 과제를 해결하는 장치를 4시간 안에 제작해야 한다.

초·중·고등학생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지도교사 1명과 학생 4명이 팀을 이뤄 지원 가능하다. 참가 희망팀이 과제해결계획서를 제출하면 심사를 거쳐 초·중·고 각 10팀을 선발해 8월 14일 본선 대회서 직접 장치를 만든다. 초·중·고 각 팀별 최우수상 1팀, 우수상 2팀을 선발해 시상한다. 본선 진출팀 모두에겐 10만원 상당 상품이 지급된다.

참가 희망팀은 예선과제 수행계획서를 이달 1일부터 31일까지 이메일로 제출하고 6월 7일 본선 진출팀을 발표한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과천과학관 홈페이지(sciencecenter.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