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기아차 K9 맞춤 솔루션 공동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와 기아자동차가 프리미엄 고객 서비스를 위해 손을 잡았다.

삼성전자와 기아자동차는 `갤럭시탭 10.1 와이파이`를 기반으로 K9 맞춤형 솔루션을 공동 개발해, 사전예약 고객을 포함해 6월 말까지 계약한 K9 고객에게 공급한다.

권송 삼성전자 상무(왼쪽)와 서춘관 기아자동차 상무가 갤럭시탭 10.1과 K9을 함께 선보이고 있다.
<권송 삼성전자 상무(왼쪽)와 서춘관 기아자동차 상무가 갤럭시탭 10.1과 K9을 함께 선보이고 있다.>

갤럭시탭 10.1 와이파이 기반 K9 솔루션은 기아자동차 홍보영상, 퀵가이드, 취급설명서, 다양한 위젯 등에 탑재됐다.

두 회사는 `스마트 라이프` 제공을 위해 협력해왔으며 K9에 최적화된 맞춤형 솔루션을 처음부터 공동 기획했다.

권송 삼성전자 한국총괄 B2B영업팀 상무는 “기아차와 협력은 갤럭시탭과 자동차 시너지를 보여줄 수 있는 사례”라며 “자동차뿐만 아니라 교육, 의료, 서비스, 모바일 오피스 등 각 시장에 최적화된 솔루션으로 B2B 기업고객에게 새로운 부가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탭 10.1 와이파이 기반의 맞춤형 솔루션이 제공되는 기아자동차 K9는 5월 7일 출시될 예정이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