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부문 공개SW 지원센터 개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공공기관 공개 소프트웨어(SW) 도입을 종합 지원하는 `공공부문 공개SW 적용 지원센터`가 문을 열었다. 지난 4월 `2013년 예산안작성 세부지침` 개정으로 인해 증가가 예상되는 공공기관 공개SW 도입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지식경제부는 21일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지원센터 개소식을 갖고 다양한 기술지원에 나선다. 또 공개SW 포털(www.oss.kr)을 통해 OS, DBMS, WEB, WAS 등 주요 공개SW 기업별 서비스 항목과 수준 정보도 제공한다.

신뢰성 있는 공개SW 발굴, 상용SW 성능·비용 비교, 도입 컨설팅 등 공공부문 공개SW 도입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공공분야 정보시스템 구축비용 절감, 외산SW 종속 극복 및 국내 SW산업 기술 혁신을 유도할 방침이다. 특히 13% 수준으로 미국(53%)보다 크게 낮은 국내 공공분야 공개SW 도입을 높이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정부는 상용SW 도입을 검토하는 공공기관이 총비용 관점에서 유사 공개SW 도입 검토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일준 지경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이번 예산작성지침 개정으로 3조원에 이르는 공공부문 정보화 시장에 공개SW가 진입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센터는 이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기범기자 kbho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