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플레이플러스 지분 투자하고 게임 확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최세훈)은 페이스북 게임 `소울크래쉬` 개발사 플레이플러스(대표 최철기)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국내외 게임 판권을 확보했다고 29일 밝혔다.

플레이플러스가 개발한 소울크래쉬 대표 이미지
<플레이플러스가 개발한 소울크래쉬 대표 이미지>

다음은 이번 계약에 따라 소울크래쉬의 한국, 유럽, 중국 지역 웹 서비스와 한국어, 중국어 모바일 서비스를 독점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다음은 플레이플러스에 지분 투자도 진행했다. 모바일 게임 개발업체 플로우게임즈에 이어 두 번째 지분 투자다.

소울크래쉬는 페이스북용 대전 액션 게임이다. 한 달에 자주 이용하는 사람이 150만명을 웃도는 인기 게임이다. 개발사 플레이플러스는 2010년 설립 후 `칸타시아` `오일스필컨트롤` `토킹 미미 등 다양한 게임을 개발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