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 명작 '프린세스메이커' 스마트폰으로 돌아온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엠게임-LG유플러스 `프린세스메이커 소셜` 공동 서비스 업무 조인 계약식. 사진 왼쪽이 전병욱 LG유플러스 서비스플랫폼사업부 전무 오른쪽이 권이형 엠게임 대표
<엠게임-LG유플러스 `프린세스메이커 소셜` 공동 서비스 업무 조인 계약식. 사진 왼쪽이 전병욱 LG유플러스 서비스플랫폼사업부 전무 오른쪽이 권이형 엠게임 대표>

엠게임(대표 권이형)이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와 소셜네트워크게임 `프린세스메이커 소셜` 공동 서비스를 위한 업무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양사는 엠게임 포털 및 LG유플러스 회원을 대상으로 한 웹 기반의 소셜네트워크게임(SNG)을 개발, 공동 서비스한다. 엠게임이 개발하는 프린세스메이커 소셜은 원작 `프린세스메이커`의 세계관과 육성시뮬레이션 게임방식을 그대로 이어가면서 상호 작용과 롤플레잉 요소를 강화한 게임이다. 내달 첫 공개 이후 8월 정식 서비스에 돌입할 계획이다.

엠게임은 향후 프린세스메이커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폰 게임과 유무선 연동 온라인게임을 차례로 선보일 예정이다. 권이형 엠게임 대표는 “프린세스메이커 소셜은 엠게임 라인업 다변화와 함께 사업 다각화의 새로운 전환점이 될 수 있는 프로젝트”라고 포부를 전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