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갤럭시? 전자파 흡수율 아이폰 절반 불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파 인체 흡수 정도…높을수록 유해

삼성전자의 `갤럭시S2 HD`와 `갤럭시노트` 등 갤럭시 시리즈 일부 제품의 전자파 흡수율(SAR)이 애플 아이폰 시리즈와 비교해 절반 이해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방송통신위원회 국립전파연구원이 29일 공개한 휴대전화 전자파 흡수율 측정 결과에 따르면 갤럭시 S2 HD는 이통사에 따라 0.24~0.34W/㎏, 갤럭시 노트는 0.27~0.41W/㎏의 전자파 흡수율을 각각 보였다.

이는 0.89~1.18W/㎏를 기록한 아이폰 시리즈(아이폰 4, 아이폰 4S, 아이폰 3GS, 아이폰 3G)의 절반 이하 수준이다.

전자파 흡수율은 전자파가 인체에 흡수되는 정도로, 수치가 낮을수록 인체에 해가 적다는 것을 뜻한다.

국내에선 휴대전화는 머리에 대해 1.6W/㎏ 이하의 제품만 판매되도록 규정돼 있다. 1.6W/㎏은 1㎏의 인체 중량에 1.6W의 에너지(전자파)가 가해진다는 의미다.

한편, LG의 옵티머스 LTEⅡ와 옵티머스 LTE TAG은 각각 0.61~1.2W/㎏와 0.65~0.75W/㎏를 기록했으며 팬택의 베가레이서2와 베가 LTE M은 각각 0.45~0.98W/㎏과 0.74~0.99W/㎏의 전자파 흡수율을 보였다.

국립전파연구원은 이날 공개한 휴대전화의 전자파 흡수율을 다음달 2일부터 홈페이지(www.rra.go.kr)에서 일반에 공표하기로 했다.

공개되는 휴대전화는 2009년~지난 5월 인증받은 27개 업체 366개 모델로, 신규 인증을 받는 휴대전화는 매월 정기적으로 갱신된다.

테크트렌드팀 tren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