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북 프로 레티나' 직접 써보니, "이것은 고화질 전진기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고화질 모바일 콘텐츠 생태계가 완성됐다.`

국내 출시를 앞둔 `맥북 프로 레티나`를 직접 써본 뒤 첫 느낌이다. 고해상도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노트북에 탑재되면서 노트북도 보다 선명하게 변신했다.

맥북 프로 레티나는 전문방송장비 수준 동영상 편집을 지원한다.
<맥북 프로 레티나는 전문방송장비 수준 동영상 편집을 지원한다.>

화면을 켜자마자 사용자를 압도하는 15.4인치 맥북 프로는 고화질 모바일 콘텐츠 제작 전진기지 그 자체였다.

애플은 맥북 프로 레티나 출시로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고화질 콘텐츠를 공급하는 생태계를 완성했다. 아이폰과 아이패드는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지만 볼 만한 고화질 콘텐츠는 부족했다.

맥북 프로 레티나는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볼 수 있는 다양한 HD급 콘텐츠를 쉽고 빠르게 제작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갖췄다. 별도의 스토리지가 없어도 노트북 하나로 모든 제작 작업을 처리할 수 있다.

전문가는 덩치 큰 고가의 편집장비 없이 맥북 프로 레티나만으로 언제 어디서나 고화질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모바일 스튜디오를 갖추게 된 것이다.

애플 영상편집프로그램 `파이널 컷 프로(Final Cut Pro)`를 실행했다. 고용량 파일을 가져오는 속도도 눈에 띌 정도로 빠르다. 영상 9개를 동시에 불러와 작업하는데 노트북에 부하가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편집 방법도 매우 쉽다. 그냥 원하는 영상을 클릭하면 알아서 자연스럽게 연결돼 편집된다. 압축되지 않은 영상은 4개까지 불러올 수 있다. 초당 400MB를 읽는 수준으로 부하가 많이 걸리는 작업도 내부 올 플래시(All Flash) 스토리지에서 처리한다.

맥북 프로 레티나는 최대 768GB까지 플래시 스토리지가 제공돼 대용량 동영상이나 사진 보관함 같은 중요한 파일도 가뿐하게 저장해 휴대할 수 있다.

맥북 프로 레티나는 일반인도 전문가로 만든다.

어둡게 찍힌 풍경 사진을 편집프로그램 `애퍼추어(Aperture)`로 작업했다. 클릭 몇 번이면 하늘빛이 살아나고 검게 보였던 물체가 길가 나무로 되살아난다. 노트북에 기본 설치된 아이포토는 에퍼추어와 연동된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로 찍은 사진을 아이포토에 불러와 편집한 후 더 자세한 보정은 애퍼추어에서 할 수 있다.

맥북 프로 레티나는 기존 맥북 에어의 가장 두꺼운 부분 정도 두께에 무게는 2㎏이다. 맥북 에어보단 무겁지만 기존 맥북 프로보다는 훨씬 가볍다. 올 플래시 드라이브는 하드 드라이브보다 부팅은 2.4배, 문서 열기는 2.6배, 문서 복사는 4.4배나 빠르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