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경부, 빅데이터 SW산업 육성위해 팔 걷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식경제부가 빅데이터 소프트웨어(SW) 산업 육성을 위한 본격 행보에 나섰다.

하반기 안에 급변하는 IT트렌드를 반영한 선도사업, 기술개발, 전문인력 양성 등의 내용을 포함하는 `빅데이터 SW산업 발전전략`을 마련키로 했다.

지경부, 빅데이터 SW산업 육성위해 팔 걷었다

윤상직 지경부 1차관은 11일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개최한 `13회 SW 퀄리티 인사이트 콘퍼런스`에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빅데이터 SW산업 연구개발(R&D), 인력 양성, 네트워킹, 정보교류 등 다양한 지원을 체계화하고 확대할 계획이다.

최근 지경부는 빅데이터 SW산업 육성에 차세대 메모리 기반 빅데이터 분석·관리 SW 원천기술 개발 세 개의 기술과제 운영, 빅데이터 교육·연구 위한 융합학과 신설(충북대)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한다.

윤 차관은 “빅데이터 시대에는 데이터가 국가의 부와 미래에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특히 빅데이터와 에너지 융합이 미래 화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빅데이터 SW산업을 육성하고자 열린 이 날 콘퍼런스는 특별 강연과 `빅데이터 활용과 산업경쟁력`과 `빅데이터의 SW공학적 접근`이라는 두 개 세션으로 진행됐다.

콘퍼런스에 참석한 이원석 연세대 컴퓨터공학과 교수는 “빅데이터가 가져올 변화에 성공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효과적인 정부 정책과 SW개발자의 적극적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언급했다.

유태열 KT경제경영연구소장은 “빅데이터 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선도시장을 창출하고 관련된 법·제도를 정비해야 한다”며 “기업은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과 BM 혁신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날 콘퍼런스에는 빅데이터에 관심 있는 국내 SW기업 임직원 및 개발자, 학생, 연구원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홍기범기자 kbho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