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한국 개발자 생태계와 함께 크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글이 한국 개발자와의 동반 성장에 나선다.

구글코리아(대표 염동훈)는 18일 서울 광화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하반기에 국내 개발자 모임 지원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이 작년 방한 때 약속한 국내 소프트웨어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 `코리아 고 글로벌`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권순선 개발자관계 총괄은 “국내 개발자 생태계는 고급 개발자가 부족하고 자체 네트워크도 약해 역량을 다 발휘하지 못 하고 있다”며 “지역 및 대학별로 개발자 커뮤니티를 지원, 개발자가 역량을 키워 나가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구글코리아는 최근 짧은 기간 집중적으로 프로그래밍을 하며 과제를 해결하는 해커톤과 프로그래밍 경진 대회 `코드잼` 등을 열며 자발적 개발자 네트워킹을 도와 왔다. 오는 11월에는 안드로이드나 크롬 등을 활용해 직접 만든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핵페스트` 행사도 개최한다.

구글이 지원하는 구글개발자그룹(GDG)도 확대한다. 현재 서울과 수원 지역 2곳에 있는 GDG를 연내 주요 광역시 지역과 대학 등으로 늘린다. 구글은 GDG에 세미나 장소를 무료 제공하고 커뮤니티 운영자들의 모임을 주최할 예정이다.

한세희기자 h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