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희망 프로젝트] 시스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시스원(대표 이상훈)은 올해로 44년이 된 국내 토종 IT서비스 업체다. IT업계 10년은 제조업체 30년에 비견된다고 하는 점을 감안하면 국내 IT서비스업계에 최고령 회사다.

[대한민국 희망 프로젝트] 시스원

1967년 한국전자계산소(현 KCC정보통신) 기술지원부에서 출발해 1989년 한국전자계산기술로 독립했다. 1996년 10월 KCC서비스를 거쳐 지난 2000년 7월 지금의 사명을 갖게 됐다. 용어마저 사라진 70년대의 키엔트리 시스템부터 80년대 슈퍼 미니컴퓨터를 이용한 전산티켓 발매, 2000년대 통합 전산발매 시스템 등 철도공사의 대국민 서비스가 제대로 되기까지 시스원의 크고 작은 `손때`가 묻어 있다.

전체 180명 중 100여명이 IT기술자격증을 가지고 이 중 특급 기술자만도 30여명에 달할 정도로 많은 기술 인력이 있다. 시스원은 전국 지사망을 갖추고 24시간 전국 어느 곳이라도 고객에게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는 서비스망을 갖춘 국내 유일의 IT 서비스 기업이다.

지난 2003년 소프트뱅크 교육센터를 인수해 시스원 정보기술 교육센터를 별도로 운영하며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으로 IT 기술인력 배출에 힘쓰고 있다. 한 예로 `시스템&스토리지 전문가, 통합 정보보안전문가 양성 인턴십 취업 프로그램`을 실시해 교육 이수자들에게 자사 및 계열사인 `KCC시큐리티(통합보안관제전문회사)`등으로 취업할 수 있는 제도적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IT서비스 산업에 국한 하지 않고 다양한 솔루션 사업도 전개하고 있다. 지난 2009년 시작한 신개념 IT아웃소싱 서비스인 `프리모스`를 비롯해 현재 조달청에도 등록된 컴퓨터비용절감 솔루션인 `세이브토너`, IT 자산관리 솔루션인 `ITIMS`, 대고객 마케팅 및 홍보 솔루션 `PCRM`, 서버통합관리 솔루션 `시스매니져원`등 다양한 솔루션으로 고객의 수요를 충족시켜주고 있다. 전체 매출 중 약 50%가 IT 솔루션 공급 사업에서 나온다.

◇인터뷰-이갑수 시스원 대표이사(부사장)

“시스원은 오로지 IT 분야 외에 외도 없이 한 우물만 판 전통 토종기업이라 자부합니다.” 이갑수 시스원 부사장은 시스원이 국내 IT태동 시점부터 회사 역사가 시작됐고 세계 IT변화의 흐름과 같이 호흡해 왔다고 밝혔다.

시스원은 올해로 불혹의 나이를 지나고 있는 시점이다. 이 부사장은 “시스원은 초기 IT 1세대에서 현재의 스마트 기기, 소셜네트웍크서비스(SNS), 클라우드 컴퓨팅 등등 인터넷 모바일 시대에 접어든 현시점에 변화의 물결 속에서도 본연의 업무를 충실히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시스원은 전국 지사망을 유지하면서 고객 가치 창출을 위한 서비스 체계를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올해부터는 서비스를 다양화하고 각종 자체 솔루션을 개발·확보해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그는 “IT 전통 기업의 자부심과 함께 기업의 사회적 역할에 동참하며, 고객을 위한 다양한 가치 제공도 꾸준히 만들어 갈 것이다”고 전했다. 이 부사장은 “신문이라는 매개체로 미래 인재를 양성하는 IT교육지원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다”며 “미래 꿈나무들이 신문을 읽고 신문을 통해 미래의 꿈을 키워가면서 산업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