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계철 방통위원장 “ICT로 경제위기 극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계철 방송통신위원장이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대안으로 정보통신기술(ICT)을 제시했다.

이 위원장은 7일(현지시각)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개막한 제9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통신장관회의에서 `아·태지역 공동번영을 위한 ICT 발전방향`이란 주제발표에서 “ICT로 구현되는 스마트 생태계에 얼마나 빨리 적응하고 국가의 역량을 집중하느냐에 따라 경제발전 속도에 차이가 나타난다”고 역설했다.

이계철 방송통신위원장은 7일(현지시각)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개막한 제9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통신장관회의에서 주제발표를 통해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대안으로 정보통신기술(ICT)을 제시했다.
<이계철 방송통신위원장은 7일(현지시각)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개막한 제9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통신장관회의에서 주제발표를 통해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대안으로 정보통신기술(ICT)을 제시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한국은 2007년 이후 세계 경제위기에도 ICT 투자로 지난 해 ICT 부문의 수출이 전체 수출의 28.2%를 차지할 만큼 ICT가 경제 성장의 핵심 동력이 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한국의 ICT 발전은 정부의 적극적인 리더십과 산업계의 노력, ICT 친화적인 한국인 기질 등 3박자가 맞아 떨어졌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콘텐츠(C)와 플랫폼(P), 네트워크(N), 단말기(T)가 유기적으로 연계돼 협력하고 공생하는 스마트 ICT 생태계 구축으로 경제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이외에도 이 위원장은 APEC의 경제위기 극복 방안으로 회원국간 정보통신기술(ICT) 협력 강화를 제안했다.

회원국이 스마트 생태계 구축에 공동 노력하는 동시에 스마트 시대에 갈수록 확산될 스마트 정보격차 최소화 방안을 논의하자는 취지다.

김원배기자 adolf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