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방송

KT-한기대 SW인력 육성 협약

한기대와 KT종합기술원은 우수 소프트웨어(SW) 인력 양성을 위한 전문 교육 프로그램 개발과 실습과정 개설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한기대는 KT종합기술원이 개발한 통화 관련 오픈API를 활용해 `SW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올해 2학기 정규 교과과정에 반영해 학생들에게 전문적인 실습 기회를 제공한다.

KT와 한국기술교육대학교는 천안 한기대에서 우수 소프트웨어(SW) 인력 양성을 위한 전문 교육 프로그램 개발과 실습과정 개설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홍원기 KT종합기술원장(왼쪽)과 전운기 한기대 총장이 협약서에 서명 후 손을 맞잡고 있다. <KT와 한국기술교육대학교는 천안 한기대에서 우수 소프트웨어(SW) 인력 양성을 위한 전문 교육 프로그램 개발과 실습과정 개설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홍원기 KT종합기술원장(왼쪽)과 전운기 한기대 총장이 협약서에 서명 후 손을 맞잡고 있다.>

SW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에는 KT의 API 관련 전문가들이 진행하는 `오픈 API 기반 소프트웨어 개발` 이론과 실습 강의가 포함되며, 향후 △교육 인증 프로세스 △우수 학생 지원제도 등을 운영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KT는 앞으로 SW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 범위를 IPTV, 인터넷 전화 등 KT 전 사업 분야로 확대하고, 시행 대상도 전국 주요 대학들로 넓혀 건전한 SW생태계 구축에 앞장설 계획이다.

홍원기 KT종합기술원장은 “SW업계 인력 수요는 나날이 증대되고 있으나, 인력 양성을 위한 실질적인 교육 프로그램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형편”이라며 “이번 MOU가 SW 생태계 구축과 SW시장 활성화뿐 아니라 청년실업 해소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운기 한기대 총장은 “SW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은 `실사구시`라는 한기대 교육이념과 매우 부합하는 실무중심 커리큘럼”이라며 “KT와 공동연구가 학생들에게도 실질적인 교육효과를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