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노스 그룹, 고차원 비주얼 구현 차세대 API 표준 발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차세대 스마트폰용 게임과 앱이 한층 높아진 3D 그래픽으로 수준 높은 비주얼을 제공할 전망이다.

기업 컨소시엄인 크로노스 그룹(Khronos group)은 최근 이 같은 기능을 탑재한 무료 그래픽스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를 발표했다.

크로노스 그룹 한국 홍보담당인 휴원 이환용 박사는 크로노스 그룹이 최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컴퓨터 그래픽 관련 전시 및 학술대회인 `시그그래프(Siggraph) 2012`에서 새로운 모바일 및 데스크톱용 그래픽스 표준과 텍스처 압축 형식 표준을 발표했다고 9일 밝혔다.

크로노스 그룹이 표준으로 발표한 API는 모바일용 그래픽스 `OpenGL ES 3.0`과 데스크톱용 그래픽스 `OpenGL 4.3`, 텍스처 압축 형식인 `ASTC`다.

모바일용 그래픽스 `OpenGL ES`는 현재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을 포함, 전체 스마트폰 시장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기술이다. 이번에 표준으로 발표된 `OpenGL ES 3.0`은 다중 렌더링을 지원하는 그래픽 파이프라인으로 데스크탑 그래픽스 칩이 제공했던 고급 렌더링 기능이 탑재됐다.

또 텍스처 압축기술인 `ETC2/EAC`가 표준으로 제정돼 콘텐트 제작이 간편해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개발자가 `OpenGL ES 3.0`을 이용하면 쉽게 콘텐츠와 응용프로그램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환용 박사는 “스마트폰이 사용하는 그래픽스 칩에 따라 여러 세트의 프로그램을 개발해야했던 기존 `OpenGL ES 2.0`보다 훨씬 간편하게 프로그래밍이 가능해져 개발자의 생산성이 크게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OpenGL ES 3.0`은 2.0버전과의 호환성으로 모바일 3D 그래픽 수준을 한층 끌어올릴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을 탑재함에 따라 비주얼이 풍부한 차세대 게임과 앱을 무리 없이 구현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번에 함께 발표된 데스크톱 그래픽스 표준인 `OpenGL 4.3`은 기존 하드웨어를 바꾸지 않고도 디버깅 및 모니터링 기능이 추가돼 웹3D와 같이 다양한 응용이 가능해졌다. 또 텍스처 압축표준인 `ATSC`는 높은 영상 품질을 그대로 유지하는 동시에 8대1 이상의 압축률을 자랑한다.

이번에 발표된 표준 문서는 크로노스 그룹 홈페이지(www.khronos.org)에서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

◆크로노스 그룹(Khronos Group)=산업계의 컨소시엄으로 3D 그래픽과 동영상, 이미지 등에 사용되는 멀티미디어 콘텐츠가 다양한 디지털기기에서 구현될 수 있도록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의 표준안을 제정하는 세계적 권위의 표준화 그룹이다. 크로노스에서 제정한 표준은 로열티가 없어 누구나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현재 인텔과 엔비디아, 삼성전자, LG전자, ETRI, 휴원 등 다양한 멀티미디어 기업이 회원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국내 홍보담당은 대구에 본사를 둔 휴원이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