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큐브벤처스, SNS 데이터 분석 회사에 3억원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케이큐브벤처스(대표 임지훈)는 소셜 네트워크 분석 기업 비테이브랩(대표 김민국)에 3억원을 투자한다고 23일 밝혔다.

비테이브랩은 SNS 데이터를 분석해 온라인 영향력자를 찾아주는 `소셜클래스` 베타 서비스를 운영하는 스타트업이다. 펜실바니아대학 와튼스쿨 MBA 재학 중 창업을 결심한 김민국 대표와 네오위즈 세이클럽을 개발한 용현택 CTO 등이 주축이다.

임지훈 케이큐브벤처스 대표는 “지속 성장하는 소셜미디어에서 영향력 있는 사람을 찾고 관계를 맺을 수 있다면 연계 가능한 사업이 많다”며 “좋은 기술력과 실행력을 갖춘 비테이브랩이라면 사용자와 광고주에 도움이 되는 플랫폼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국 비테이브랩 대표는 “SNS를 통한 정보의 폭발적 확산을 보며 좋은 콘텐츠를 가진 광고주와 SNS 영향력이 높은 유저들을 연결하면 유의미한 입소문 마케팅 플랫폼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한세희기자 h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