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각오해…'킨들 파이어HD' 가격 더 내렸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마존닷컴은 6일(현지시간) 롱텀에벌루션(LTE)을 지원하는 `킨들 파이어HD` 등 새로운 스마트패드 시리즈 3종을 공개했다.

아마존닷컴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조스는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터모니카에서 열린 신제품 발표회에서 새로 개발한 스마트패드를 선보였다. 8.9인치 버전의 킨들 파이어 HD 4G LTE는 32GB 메모리, 고화질 화면(1920×1200), 듀얼 스테레오 스피커, 전면 카메라 등을 갖췄으며 가격은 499달러이다.

1년에 49.99달러로 매월 250메가바이트(MB)까지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다. 이날부터 사전 예약을 받아 11월20일부터 배송된다. 애플의 3G 지원 아이패드 32GB의 가격이 729달러이다.

같은 화면 크기의 16GB 버전은 299달러로 11월20일부터 판매되며 7인치는 199달러로 14일부터 배송이 가능하다.

아마존은 기존 킨들 파이어의 배터리 수명을 강화되는 등 성능을 올렸으나 가격은 199달러에서 159달러로 인하했다.

현재 미국 스마트패드 시장 점유율이 22%로, 애플의 아이패드에 이어 2위 올라있는 아마존은 이날 다양한 기종 출시와 기존 제품 가격 인하 등으로 애플에 도전장을 던진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구글이 7인치 넥서스7을 출시하고 마이크로소프트도 조만간 자체 개발한 스마트패드 서피스를 판매할 예정인데다 애플도 소형 아이패드를 내놓을 것으로 알려져 올해 하반기 글로벌IT기업들이 태블릿PC시장 놓고 치열한 격전을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

아마존은 새 전자책 단말기 `킨들 페이퍼화이트(Kindle Paperwhite)`도 공개했다. 이 제품은 켜놓은 상태로도 배터리 수명이 8주나 지속될 수 있다고 아마존측은 설명했다. 폰트(서체)를 선택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됐고 두께는 9.1㎜, 무게는 7.5온스(약 121.6g)이다. 가격은 119달러(3G버전은 179달러)로 이날부터 주문이 가능하고 다음 달 1일부터 배송된다.

서동규기자 dkse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