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스타트업 성공 키워드 `S·T·A·R·T·U·P`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그곳엔 꿈·미래·열정이 살아 숨 쉰다.`

전자신문 기자들이 창간 30주년을 맞아 미국·영국·독일·이스라엘 등 세계 8개국 스타트업 (Start-Up) 현장을 돌아보고 체감한 것은 크게 두 가지다. 먼저 스타트업 열기가 우리만의 얘기가 아니라는 것이다. 수많은 스타트업이 글로벌 넘버원을 꿈꾸며 달린다. 상당수가 `실패`란 고배를 마시지만 이것이 그다지 중요치 않았다. 다른 하나는 스타트업이 많은 이들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는다는 점이다. `새 먹거리` `혁신` `일자리` 공통점은 스타트업이었다. 어느 나라나 국가 스타트업에서 미래를 찾았다.

◇Spirit(정신)

많은 전문가들이 기업가정신(Entrepreneurship)을 스타트업에 요구했다. `불확실성` 속에서 과감한 도전이 그만큼 어려워서다. 제임스 후프스 미국 뱁슨대 교수는 기업가정신을 “경험은 없지만 새로운 무언가를 시작하려는 의지”로 표현했다. 무모하지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다. 안타깝게도 인터넷 버블(거품) 후 우리에게 사라진 덕목이다. 다시 살려야 한다.

◇Table(장소 구애받지 않는 창업)

기숙사·커피숍·집. 스타트업 출발점이다. 번듯한 사무실이 아니다. 인큐베이터센터에 입주하면 다행이다. 성공한 스마트폰용 게임 `두들점프`는 개발자 집에서 탄생했다. CEO와 그의 친형(개발자)이 만들었다. 미국 스탠퍼드대 스타트업 지원모임 BASES 데니스 원(컴퓨터사이언스 2학년) 부회장은 “대부분 공개하지 않고 기숙사에서 개발해 학과 동기 가운데 몇 명이 창업했는지 모른다”며 “엔젤투자를 받거나 기업 인수(M&A) 소식을 접해야 확인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Angel(엔젤투자자)

엔젤(개인) 투자자 없이 스타트업을 논할 수 없다. 가능성을 믿고 지원하는 말 그대로 `천사`와 같은 존재다. 이들은 자금만 책임지지 않는다. 동반자다. 개발자 발굴을 돕고 마케팅·경영에 참가하고 투자자와 인수합병(M&A) 대상 모집 역할도 한다. 그래서 엔젤투자자를 `스타트업에 한 줄기 빛과 같은 존재`로 표현했다.

◇Rebirth(재도전)

`두세 번 실패한 스타트업 성공 확률이 가장 높다.` 전문가들의 견해다. 경험도 노하우도 없다. 사람(동업자) 찾기도 힘겹다. 수많은 시행착오가 불가피하다. 한 스타트업인은 “6개월 동안 계획대로 된 게 아무것도 없다”고 토로했다. 중요한 건 이에 굴하지 않고 다시 도전하는 것. 한 번 실패가 영원한 실패가 아니다. 성공을 위한 발판이다. 최근 `피봇(PIVOT)`이란 단어가 회자한다. 기술 변화에 맞춰 아이템을 바꿔 재도전하는 문화다.

◇Time(속도)

스마트 시대 도래로 창업 성공은 시간과의 싸움이 됐다. 아무리 빼어난 기술과 서비스라도 진입이 늦으면 실패한다. 전문가들은 완벽함보다 빠른 진입을 강조했다. 80% 수준에 올라왔을 때 선보인다. 시장 반응을 보고 나머지 20%를 보완한다. 더그 퍼디 페이스북 개발자관계 총괄은 “빠르게 새 제품을 출시하고 끊임없이 개선하는 해커 방식 개발을 추구한다”며 “완벽히 준비해 세상에 선보이기보다는 작은 개선을 빠르고 자주 선보이며 사용자와 교감한다”고 말했다.

◇Unite(M&A)

스타트업 생태계가 있다. 개인이 창업해 회사를 세우고 엔젤·벤처캐피털 투자를 받는다. 회사를 키우기 위해 또 다른 스타트업과 M&A를 한다. 회사를 사는 것보다 파는 게 중요하다. 가치 있는 기술과 서비스를 만들어 다른 기업에 넘긴다. `가치 확장`이다. 김일수 주이스라엘 대사는 “이스라엘은 기술을 매각해 그 자금으로 사는 나라”라며 “아이디어를 사업화해 일정 수준으로 키우면 매각하고 또 다른 혁신을 찾는다”고 설명했다.

◇Person(사람)

가장 중요한 건 `아이디어`나 `돈`이 아닌 `사람`이다. 투자자도 사람을 보고 결정한다. 아이디어가 부족하면 수정하면 된다. 돈이 달리면 모으면 된다. 사람 역량과 자세에 문제가 있으면 손 쓸 방법이 없다. 사람 문제는 팀으로도 이어진다. 외롭고 힘든 길을 함께할 팀 동료는 성공스토리를 만들 최고 파트너다. 이스라엘 벤처캐피털 JVP 기디온 벨켈 심사역은 “성공적으로 엑시트(매각)한 스타트업 공통점은 뛰어난 팀워크”라며 “CEO의 리더십이 뛰어나며, 이들은 세상을 바꾸고 인류에 행복을 주겠다는 포부가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