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연, 초전도·전기차 기술 LS전선·로엔케이에 이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전기연구원의 초전도, 전기자동차 기술이 각각 LS전선, 로엔케이에 이전돼 상용화된다.

한국전기연구원(KERI, 원장 김호용)은 LS전선과 20일 KERI 본원에서 초전도 케이블 시스템 기술 기술이전 조인식을 가졌다.

김호용 KERI 원장(오른쪽)과 윤재인 LS전선 전무가 20일 기술이전 조인식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
<김호용 KERI 원장(오른쪽)과 윤재인 LS전선 전무가 20일 기술이전 조인식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

이전 기술은 KERI 조전욱 박사팀이 `차세대초전도응용기술개발사업단`에 참여해 개발한 세계 최고 수준의 송전급 초전도 케이블 시스템이다.

이전 조건은 KERI가 보유한 특허 61건과 프로그램 3건 등에 대해 LS전선에서 정액 기술료 21억7000만원과 상용화에 따른 매출액의 0.5%를 경상기술료로 지급하는 내용이다.

KERI는 이날 로엔케이와 전기자동차 충전을 위한 전력선 통신 모뎀 및 특허 기술을 이전하는 조인식도 가졌다.

KERI는 로엔케이로부터 기술 도입 계약금 8000만원과 해당기술을 이용한 국내 판매액의 3%를 받기로 했다.

창원=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